연예 >

반환점 돈 '김사부2' 본격 2막 관전 포인트 공개

삼화네트웍스 제공 © 뉴스1
삼화네트웍스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절반의 반환점을 돈 '낭만닥터 김사부 2'가 더욱 몰입도를 높여줄 2막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극본 강은경/ 연출 유인식 이길복) 측은 본격적인 2막으로 들어서면서 반전을 거듭하는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게 될 극의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낭만닥터 김사부 2'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닥터'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강렬한 메시지가 담긴 촌철살인 대사와 긴박감 넘치는 스토리 전개 그리고 시선을 뗄 수 없게 만드는 연출력 등이 시너지 효과를 이루며 호평을 받고 있다.

◇한석규, 자신과 돌담병원을 지켜낼 수 있을까

'낭만닥터 김사부 2' 2막에서는 돌담병원과 운명을 함께하고 있는 김사부(한석규 분)의 행보에 가장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사부는 값비싼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미래의 병원을 계획 중인 도윤완(최진호 분)의 지시로 돌담병원 원장 자리를 꿰찬 박민국(김주헌 분)과 사사건건 날카롭게 대립하고 있는 상황이다.

사람을, 생명을 가장 존중하고 중요시하는, 의사로서의 소명의식이 강한 김사부와 이전 버스사고 트라우마로 인해 김사부를 내리 짓밟고 싶은 빌런 박민국의 막강한 한판 대결이 예고되는 가운데, 김사부의 앞날은 어떻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성경 안효섭의 성장

뛰어난 성적에도 불구하고 수술 울렁증으로 인해 제대로 인정받지 못했던 차은재(이성경 분)와 가족동반자살이라는 고통스러운 과거로 인해 버거운 삶을 사는 서우진(안효섭 분)은 김사부의 가르침을 통해 한걸음씩 성장하고 있다.

더욱이 차은재와 서우진은 지난 8회분 엔딩에서 '리셋 키스'를 나누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뒤흔들어놓았던 바 있다. 과연 두 사람의 로맨스가 급물살을 타게 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실제를 모티브로 한 리얼리티 환자 에피소드와 돌담저스의 활약

'낭만닥터 김사부 2' 2막에서는 안방극장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실제 사건을 모티브로 한 환자의 에피소드와 더불어 김사부와 함께 돌담병원을 사수하고 있는 돌담저스의 맹활약이 예고되고 있다.


여기에 어떤 사연을 가진 환자든 오직 생명을 살리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는 오명심(진경 분), 박은탁(김민재 분), 정인수(윤나무 분), 남도일(변우민 분), 배문정(신동욱 분), 윤아름(소주연 분) 등 신구 돌담저스들의 고군분투가 안방극장에 더욱 짙은 공감을 불러일으킬 전망이다.

제작사 삼화네트웍스 측은 "3일 방송될 9회부터 본격적인 2막에 돌입, 각 인물들 간의 복잡다단하게 얽힌 사건들과 다양한 환자 에피소드가 긴장감과 박진감 선사할 것"이라며 "더욱 진정성 가득한 메시지와 함께, 가슴 먹먹해지는 감동과 뭉클한 여운이 김사부를 통해 전달될 예정이니 많은 기대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낭만닥터 김사부 2'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40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