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전남테크노파크, 중소벤처기업부 산업기술단지 거점기능강화사업 'S등급'

기관경영평가와 사업성과평가 S등급 등 3관왕 달성
【파이낸셜뉴스 순천=황태종 기자】전남테크노파크는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2019년 산업기술단지 거점기능강화사업 평가'에서 전국 19개 테크노파크 중 최우수 S등급을 받았다고 3일 밝혔다.

이로써 지난해 7월 중기부가 실시한 전국테크노파크 대상 기관경영평가와 사업성과평가에서 모두 최우수 S등급을 받은 것을 포함해 중기부 평가에서 3관왕을 달성하는 성과를 거뒀다.

산업기술단지 거점기능강화사업은 지역산업 계획을 수립하고 지역 특화산업 육성 정책을 발굴하는 지역산업 정책기획 거점역할과 기술 혁신형 강소기업 육성을 위한 기업맞춤형 기업지원을 하고 지역 내 기업지원 자원을 총괄 관리하는 기업지원 거점역할로 구분된다.

전남테크노파크는 정책기획 거점역할 부문에서 규제자유특구 기획유치(e모빌리티, 에너지 신산업), 전남미래성장동력기획위원회 21개 지역사업 발굴, 전남지역산업 진흥계획 수립, 데이터기반 성과분석 및 관리 등 다양한 측면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또 기업지원 거점역할 부문에서 개방형 혁신지원 활동(기술교류센터운영, 기술형신협의회 운영, 비R&D 총괄연계), 기술이전 44건 및 사업화 수출계약 2330만 달러, 기업 기술닥터 애로지원 29건, 지역 연구장비 DB구축, 44개 해외비즈니스센터 설치 및 중소기업 수출지원, 기업지원통합플랫폼 구축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유동국 전남테크노파크 원장은 "전남테크노파크 임직원이 한마음 한뜻으로 지역산업의 변화와 개방형혁신을 선도하기 위해 고강고 경영혁신을 이어가고 있다"며 "지역경제 발전과 기업하기 좋은 전남 만들기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동국 전남테크노파크 원장은 지난 2018년 취임 이후 지속적으로 테크노파크의 거점기능을 강조하며 기관을 운영하고 있다. 지역산업 정책을 기획하고 기술혁신을 통해 기업을 성장시키기 위해 전남의 미래 성장 동력산업 발굴, 중앙과 지역 간 정책 가교역할 수행, 전남형 강소기업(스타기업)육성, 기술사업화와 기술투자 촉진, 우수기업 투자유치, 일자리 창출 등 지역산업 기술혁신 거점기관으로서 산업정책 기획과 기업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컨트롤타워 역할 수행에 매진하고 있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