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산 시민단체 "일본총영사관 시위 대학생 기소 철회해야"

3일 오전 아베규탄시민부산시민행동이 부산지방검찰청 앞에서 '친일 적폐검찰 규탄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아베규탄부산시민행동 제공)© 뉴스1
3일 오전 아베규탄시민부산시민행동이 부산지방검찰청 앞에서 '친일 적폐검찰 규탄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아베규탄부산시민행동 제공)© 뉴스1


(부산=뉴스1) 박채오 기자 = 지난해 7월 부산 동구 일본총영사관에서 기습 시위를 한 대학생들이 부산지검으로부터 기소된 것과 관련해 시민단체가 규탄하고 나섰다.

아베규탄부산시민행동은 3일 오전 부산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이 대학생들과 노동자들의 정당한 항의를 폭력, 불법행위로 매도하고 무리하게 기소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아베 정권은 2018년 10월30일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의 보복으로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 제외했다"며 "이에 항의하기 위해 대학생들은 지난해 7월 일본 총영사관에서 아베정권을 향해 규탄의 목소리를 냈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한국 사회의 미래를 이끌어갈 청년으로서 아베 정권에 당당히 맞서는 행동은 마땅하고 정의로운 행동이었다"며 "그런데 검찰은 대학생들에게 불법 주거침입을 공모했다며 무리한 기소를 강행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검찰의 권력은 국민들의 자존심을 지키려 정당한 행동을 하는 이들을 향해 휘둘러서는 안 된다"며 "지금이라도 검찰은 아베 정권에 당당하게 항거한 대학생들에 대한 무리한 기소를 당장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반일행동 부산청년학생 실천단 소속 대학생 7명은 지난해 7월22일 부산 동구 일본총영사관 마당에서 "일본은 사죄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다 건조물 침입 등의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