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TV·방송

'배철수 잼' 배철수 "세대 간의 문제점 해결? 나이 든 세대의 몫"

뉴스1

입력 2020.02.03 14:48

수정 2020.02.03 14:48

MBC 제공 © 뉴스1
MBC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배철수가 세대 간의 소통 문제에 대해 사견을 밝혔다.

배철수는 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 M라운지에서 진행된 MBC 새 예능 프로그램 '배철수 잼(Jam)'의 기자간담회에서 젊은 세대와 나이 든 세대의 문제점에 대해 얘기했다.

이날 배철수는 '배철수 잼'을 통해 세대간의 화합을 이뤄내고 싶다고 설명하면서 "젊은 친구들은 나이 든 세대에 대해서 '꼰대' '틀딱' 같이 도움 안되고 빨리 사라져야할 세대라고 생각하고 있고 나이 든 세대들은 젊은 친구들에 대해 철이 없다느니 나약하는 둥 그런식으로 이야기한다"라며 "저는 둘 다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나이에 따라서 자기가 생각하는 입장이 있고 처지가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저는 그런 세대 간의 문제점을 해결할 방법은 나이 든 세대에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덧붙여 "젊은 세대들은 나이 들어 본 적이 없기 때문에 조금만 과로하면 피곤하고, 무릎이 아프고 한 것을 이해할 수 없다"라며 "근데 우리는 사실 살아봤다. 10살 때도 살아봤고 다 살아봤는데 젊은 세대에 대해서 나약하다고 말을 하는 지 모르겠다.
저는 나이 든 세대가 젊은 세대에 손을 내밀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애기했다.

배철수는 "우리 사회에도 나이 먹었지만 근사하게 나이 들어가는 멋있는 어른이 있다는 걸 젊은 세대에게 보여주고 싶다"라고 자신의 뜻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배철수 잼'은 음악, 사회, 문화 등 각 분야의 고수들이 게스트로 출연, 토크와 음악이 공존하는 토크쇼다.

지난 1990년 3월19일 처음 방송을 시작한 MBC 라디오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를 통해 30년 동안 다양한 음악과 이야기를 청취자들에게 선사해 온 배철수가 자신의 이름을 내 건 토크쇼에서는 어떤 이야기를 전달할 지 기대를 모은다.
3일 오후 9시50분 처음 방송된다.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