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건강

[신종 코로나] 의협, 중국 전역 위험지역 확대와 위기경보 '심각'으로 격상해야

정명진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2.03 15:02

수정 2020.02.03 15:02

[신종 코로나] 의협, 중국 전역 위험지역 확대와 위기경보 '심각'으로 격상해야


[파이낸셜뉴스] 대한의사협회는 3일 정부에 후베이성으로 국한된 위험지역을 중국 전역으로 확대할 것과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를 '경계'에서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은 "정부가 중국 후베이성 체류 외국인의 입국금지 등 대책을 발표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확산이 매우 심각한 상태이므로 우리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에 여전히 부족하다"고 밝혔다.

의협은 감염병 방역 관리의 첫 번째 중요한 원칙은 유입 차단이라는 입장이다.

최 회장은 "방역 외적인 요인을 고려하다가 골든타임을 놓치게 될 경우 가장 중요한 우리 국민의 생명을 잃을 수 있다"며 "정부는 더 늦기 전에 위험지역을 중국 전역으로 확대해 전방위적인 감염원 차단 조치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중국에서 유입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제한적 전파를 넘어 지역사회로 전파됐음이 확인됐다"며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를 '심각'으로 격상해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한 범정부적인 총력 대응에 나서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 지역사회 일선 진료현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정확하고 투명한 방역예방관리 매뉴얼과 지침, 그리고 국민이 소상하게 알 수 있는 '접촉자' 기준 등 대국민 관련 정보가 하루속히 제정해 공개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의협은 감염병 역학 및 예방관리전문가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방역예방관리 매뉴얼과 지침 등의 개정 작업을 민관합동으로 조속히 진행할 것을 제안했다.


최 회장은 "정부가 전문가의 조언에 귀를 기울이고 국민과 의료계, 정부가 하나 되어 철저하게 대응해나간다면 위기를 헤쳐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