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신종코로나 발생 보름만에 첫 완쾌 소식…"2번 환자, 퇴원 검토중"

중국 우한서 근무하는 55세 한국인 남성 서울 강서구 거주…지난달 24일 확진 판정
[서울=뉴시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일 오전 9시 기준 추가 확진 환자가 없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는 15명이라고 밝혔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서울=뉴시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일 오전 9시 기준 추가 확진 환자가 없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는 15명이라고 밝혔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세종=뉴시스] 임재희 구무서 정성원 기자 = 첫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환자가 지난달 발생한 이후 보름만에 처음으로 완쾌돼 퇴원을 검토중인 확진자가 나왔다.

3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번째 환자인 한국인 남성(55세)의 경우 증세가 호전돼 현재 퇴원을 검토중이다. 이 환자는 서울 강서구 거주자로,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근무하다가 지난 22일 우한에서 상하이를 경유해 김포공항으로 입국했다.

김포공항 도착 후 택시를 이용해 집으로 이동해 그곳에서만 머무른 것으로 확인됐다. 발열, 인후통이 있는 것으로 파악돼 능동감시자로 분류됐다가 23일 관할 보건소에 진료를 요청했다. 이어 24일 확진 판정을 받아 서울 국립중앙의료원에 격리조치 됐다.

3일 오전 9시 기준 추가 확진 환자가 없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는 15명이라고 밝혔다.

확진 환자를 제외한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475명으로 414명은 검사 음성으로 격리 해제됐고 검사가 진행 중인 사람은 61명이다.

감염자 중 중국으로부터 유입된 것으로 추정되는 사례는 9명이며 일본에서 확진된 환자와의 접촉으로 유입된 것으로 추정되는 사례 1명이다.

그 외 5명은 2차적으로 감염된 사례다.

15명의 환자 중 남성이 10명을 차지했고(66.7%), 평균 연령은 42.9세(25~62세)였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확진 환자의 상태는 전반적으로 안정적으며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하면서 치료를 지속하고 있다"며 "중증환자는 현재는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확진 환자 접촉자는 밀접 474명, 일상 439명 등 총 913명으로 현재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중이다. 이 가운데 5명(3번 관련 1명, 5번 관련 1명, 6번 관련 2명, 12번 관련 1명)이 환자로 확진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nowest@newsis.com, jungs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