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중소기업

직장인 10명 중 7명 '사이다' 펭수에 "대리만족 느낀다"

뉴스1

입력 2020.02.03 15:13

수정 2020.02.03 15:13

(사람인 제공) © 뉴스1
(사람인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 = 직장인 10명 중 7명은 한국교육방송공사(EBS)의 인기 캐릭터 '펭수'에게 대리만족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3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직장인 182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펭수의 당당한 모습에 대리만족을 느끼는지'를 묻는 질문에 '그렇다'고 응답한 비율이 69.0%에 이르렀다.

대리만족을 가장 크게 느낄 때로는 "내가 힘든데 힘내라고 하면 힘이 납니까?"와 같이 '평소 자신이 하지 못했던 사이다 발언을 날릴 때'(46.1%)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비싼 밥 먹고 싶을 때는 김명중"처럼 '사장님 이름을 거침없이 부를 때'가 14.5%, '선배의 권위에 굴복하지 않을 때'가 11.5%, '외교부 장관을 만나서도 주눅 들지 않을 때'가 11.1%, '기존의 사회적 통념과 반대 되는 발언을 할 때'(10.2%) 순이었다.

또 응답자 중 65.4%는 '펭수를 닮고 싶다'고 답했는데, 현실에서 실제 펭수와 같이 할 수 있다는 응답자는 22.9%에 그쳤다.

닮고 싶은 부분으로는 '어떤 상황에도 주눅들지 않는 당당한 모습'(복수응답)이라는 응답이 61.3%로 가장 많았다.


이외에 '거침없이 내뱉는 사이다 발언'(41.7%), '무례한 듯하지만 선을 넘지 않는 태도'(36.3%), '권위에 수긍하지 않는 모습'(27.5%), '항상 다양한 분야로 활동범위를 확장하는 도전 의식'(22.7%), '약자를 배려하는 따뜻한 위로'(18.7%) 등의 응답도 있었다.


'펭수 신드롬'은 금방 잦아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펭수 열풍이 '당분간 계속'(60%)되거나 '장기간 지속될 것'(31.1%)으로 답했고, '금세 식을 것 같다'는 의견은 8.9%로 소수였다.


사람인 관계자는 "고된 사회생활에서 싫어도 싫은 내색조차 하지 못하는 직장인들이 펭수의 '사이다 발언'에 희열을 느낀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