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유한양행, 폐암 신약 '레이저티닙' 다국가 3상 시작

한국 연구자회의 열어 시험 본격 가동
[서울=뉴시스] 한국 연구자회의에서 시험 개시를 축하하고 있다. 좌로부터 영남대병원 이경희 교수, 서울성모병원 강진형 교수, 서울아산병원 김상위 교수, 국립암센터 김흥태 교수, 유한양행 이정희 사장, 세브란스병원 조병철 교수, 삼성서울병원 안명주 교수, 중앙대병원 장정순 교수, 충북대병원 이기형 교수, 서울대병원 김동완 교수(사진=유한양행 제공)
[서울=뉴시스] 한국 연구자회의에서 시험 개시를 축하하고 있다. 좌로부터 영남대병원 이경희 교수, 서울성모병원 강진형 교수, 서울아산병원 김상위 교수, 국립암센터 김흥태 교수, 유한양행 이정희 사장, 세브란스병원 조병철 교수, 삼성서울병원 안명주 교수, 중앙대병원 장정순 교수, 충북대병원 이기형 교수, 서울대병원 김동완 교수(사진=유한양행 제공)
[서울=뉴시스] 송연주 기자 = 유한양행이 비소세포폐암 신약 과제 레이저티닙(lazertinib)의 다국가 임상 3상 시험을 개시한다. 전세계 17개국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유한양행은 작년 12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첫 번째 임상시험승인(IND)을 받았고, 이후 조만간 환자 모집이 시작된다고 3일 밝혔다. 세르비아 및 말레이시아에도 IND 신청을 완료했다.

3상(LASER301)은 EGFR 돌연변이 비소세포폐암 환자 380명을 대상으로 한다. 1차 치료제로 레이저티닙과 표적항암제 게피티닙(제품명 이레사)의 안전성·유효성을 비교하는 시험이다.

국내에선 세브란스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대병원, 서울성모병원, 서울아산병원 등 27개 병원이 참여한다. 최근 연구자회의에는 연구진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3상 연구를 이끄는 세브란스병원 조병철 교수는 “레이저티닙은 작년 10월에 란셋 온콜리지에 발표된 비소세포폐암 환자 대상의 임상1/2상 시험 결과 발표를 통해 임상적으로 의미 있는 안전성과 항종양 효과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어 “레이저티닙이 EGFR 양성 비소세포폐암의 유병률이 높은 우리나라 환자들에게 좋은 치료 대안이 될 수 있도록 국내 연구자들은 3상 시험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레이저티닙은 임상 1/2상을 통해 EGFR T790M 돌연변이 양성 비소세포폐암환자에서 120㎎ 이상을 투여했을 때 무진행 생존기간이 12.3개월로 나타났다. 지난 2018년 11월 얀센바이오테크에 기술수출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