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기아차 영업일수 감소에도 1월 판매 전년比 확대…K시리즈가 효자

기아차 1월 해외 최다 판매에 이름을 올린 스포티지(뉴스1DB)© 뉴스1
기아차 1월 해외 최다 판매에 이름을 올린 스포티지(뉴스1DB)© 뉴스1

(서울=뉴스1) 임해중 기자 = 기아자동차가 설 연휴가 2월에 있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 1월 연휴기간에 따른 영업일수 감소에도 선방한 판매실적을 거뒀다. 내수판매가 전월 동월에 비해 소폭 줄었으나 해외실적이 이를 상쇄하며 전체 판매를 끌어올리는데 성공했다.

기아차는 지난해 1월 판매실적을 집계한 결과 내수 3만 7050대, 해외 17만 8062대를 더해 총 21만 5112대를 기록했다고 3일 공시했다. 전년 1월과 비교하면 전체 판매가 2.5% 확대됐다.

내수는 영업일수 감소에도 전년 1월과 비교해 소폭(2.5%) 감소하는데 그쳤다. 차종별로는 K5가 지난달 내수에서 가장 많은 8048대 팔렸다. 2015년 12월 이후 49개월만에 최다 판매 기록을 경신한 것으로 K시리즈 선전에 힘입어 세단 판매량은 1만 9805대를 기록했다.

K5와 K3(1800대), K7(3939대), K9(612대) 등을 더한 K시리즈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25.4% 확대된 1만 4399대로 집계됐다.

RV 모델은 셀토스가 3508대로 가장 많이 팔렸으며 카니발 3352대, 쏘렌토 1830대, 모하비 1428대 등이 뒤를 이었다.

해외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3.6% 확대됐다.
차종별로는 스포티지가 2만 9996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에 이름을 올렸다. 셀토스 2만 5499대, 리오(프라이드) 1만 8980대 등도 해외에서 판매호조를 기록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3세대 K5, K7 프리미어, 셀토스, 모하비 더 마스터 등 최근 출시한 차량들이 높은 상품성을 인정받았다"며 "올해는 4세대 쏘렌토, 4세대 카니발 등을 앞세워 판매 성장세를 이어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