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 '미투 논란' 정봉주 공천 부적격 가닥…"당내 의지 확실"(종합)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성추행 보도 반박 명예훼손' 관련 1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19.5.27/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성추행 보도 반박 명예훼손' 관련 1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19.5.27/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이우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3일 성추행 사건에 연루돼 재판을 받고 있는 정봉주 전 의원에 대해 4·15 총선 출마에 대한 부적격으로 잠정 결론을 내렸다.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은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이날 불출마 선언으로 정리가 된 만큼 주요 인사들에 대한 공천 논란을 마무리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3일 복수의 당 핵심 관계자에 따르면, 당 지도부는 정 전 의원에 대해 공천 심사에서 부적격 판정을 내려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당 핵심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부적격) 절차는 정식적으로 공천관리위원회를 거치게 되지만 (정 전 의원이 부적격하다는) 확실한 의지가 당내에 있다"고 설명했다. 다른 당 지도부도 통화에서 "정 전 의원에 대한 당내 기류가 매우 흐리다"고 했다.

정 전 의원은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서울시장에 출마하려고 했지만 기자지망생 성추행 폭로로 논란을 빚은 끝에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정 전 의원은 해당 폭로를 보도한 기자들의 명예를 훼손하고 무고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가 지난해 10월 1심에서 무죄가 선고되자 민주당에 복당하고 서울 강서갑 출마를 선언했다.


정 전 의원은 지난달 28일 당 지도부로부터 불출마 권유를 받았다는 보도에 대해 "근거 없는 악성 루머"라며 출마 의지를 굽히지 않았지만 당 지도부가 이날 다시 명확한 부적격 입장을 정리한 셈이다.

다만 정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후보자 자격을 심사할 '공관위'는 한 차례도 열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고, 최종 의결할 최고위도 정봉주 문제를 한차례도 논의한 바 없다고 한다"며 "이런 절차를 무시하고 후보자로 부적격 판단을 내릴 절대자가 민주당에는 존재하지 않고 한 두 명이 휘두를 정도로 체계가 없는 정당이 아니다"라고 발끈했다.

또 "지금 당에서는 후보자들을 '지역구 현장 실사'를 하고 있으며 지금 이 순간에도 후보자 적합도 여론조사가 진행되고 있다"며 "악의적인 허위 기사로 이득을 보는 집단이 누구인지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거듭 불출마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