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지푸라기' 정우성 "기다린 전도연과의 작업…값진 시간"

배우 정우성이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을 그렸다. 2020.2.3/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배우 정우성이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을 그렸다. 2020.2.3/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정우성이 전도연과 작업한 소감을 밝혔다.

정우성은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감독 김용훈) 언론시사회에서 "전도연과의 작업은 너무 기다린 동료와의 작업이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좋은 동료와의 작업은 작품에 임하는 자세를 확인할 수 있었던 값진 시간이었다. 다른 작품에서 또 언제든지 만나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으로 전도연 정우성 배성우 윤여정 정만식 등이 출연한다. 오는 12일 개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