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미래한국당 대표에 결국 친박 한선교, 바른미래 분열..혼돈의 야권

한선교 자유한국당 의원
한선교 자유한국당 의원

[파이낸셜뉴스] 4월 총선을 앞두고 범중도보수 통합을 겨냥한 야권행보가 흔들리고 있다. 자유한국당의 비례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대표로 친박근혜계 중진 한선교 의원을 내세워 향후 통합일정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제기된다.

바른미래당은 손학규 대표의 사퇴 거부에 호남계와 당권파로 분류되던 의원들의 집단탈당, 제명의결 추진이 임박하면서 공중분해와 함께 안철수 신당으로 무게중심이 쏠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비례정당 안간다'던 한선교, 결국 대표로
3일 한국당에 따르면 비례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 대표에 4선의 한선교 의원이 추대될 예정이다. 미래한국당 창당 준비를 맡고 있는 원영섭 한국당 조직부총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5일 전당대회를 열어 한선교 의원을 대표로 추대한다"며 "황교안 대표가 설득하신 듯 하다"고 전했다.

지난달 초 총선 불출마를 밝히면서 비례 위성정당으로 갈 생각이 있는 지에 대해 한 의원은 "그럴 일 없다"고 잘라 말했으나, 한달 만에 입장이 바뀐 셈이다.

자신을 원조친박이라 밝혔던 한 의원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대표의 한국당과의 통합 불가에 동의한다"며 "애초부터 두 집단의 물리적 화합을 뛰어 넘는 화학적 통합은 불가한 일이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비례투표용지 기호 2번격인 두번째 자리를 노리며 한국당 의원 수혈에 나선 미래한국당의 수장이 구 친박계란 점에서 한국당과 새보수당과의 통합과정에 균열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한국당의 위성비례정당 대표가 새보수당과 각을 세웠던 친박 중진이란 점이 부담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일단 새보수당은 관망하는 분위기다. 한 새보수당 의원은 기자와 통화에서 "미래한국당 상황은 우리가 관여할 문제는 아니다"라며 "한선교 의원은 마음을 비운 분이라 통합에 장애가 될 것이라 생각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미래당 회의실에서 열린 제198차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미래당 회의실에서 열린 제198차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기호3번 바른미래, 공중분해 위기
바른미래당은 손학규 대표의 사퇴 여부를 놓고 지역구 의원들까지 집단탈당이란 강수를 두면서 공중분해 위기에 처했다.

주승용, 박주선, 김동철, 김관영 의원 등 호남계 지역구 의원들의 탈당 이외에도 당권파로 분류되던 비례대표인 임재훈, 채이배 의원과 안철수계인 김삼화, 김수민, 김중로, 신용현, 이동섭, 이태규 의원은 의원총회에서 스스로 제명을 의결할 전망이다.

비례대표 의원들의 제명 절차가 완료된다면 이들은 안철수 신당으로 입당할 것이 유력시된다.

이날 최고위 회의에는 손 대표를 제외한 주요 당직자 전원이 참석을 거부하면서 상황은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손 대표는 "당 사무총장과 부총장, 비서실장 등 핵심 실무자들이 당권투쟁 일환으로 출근 거부한 것은 유감"이라며 "곧바로 복귀 안하면 총선 준비를 위해서 적절한 대응을 하겠다"고 경고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