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지푸라기' 윤여정 "신인감독과 작업 무서워…전도연 지도하에 연기"

배우 윤여정이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을 그렸다. 2020.2.3/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배우 윤여정이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을 그렸다. 2020.2.3/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윤여정이 신인감독과 호흡한 소감을 밝혔다.

윤여정은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감독 김용훈) 언론시사회에서 "전 오래된 배우"라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그래서 신인감독과 할 때 무섭다.
'신인감독은 고생을 너무 많이 시켜 싫어한다'고 김용훈 감독 만났을 때 솔직하게 이야기했다"며 "이제 나이가 많아서 제 이야기를 버린지 오래됐고, 하고 싶은 얘기를 하다가 죽는 게 좋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래서 전도연이 하자고 했을 때 했는데, 큰 역할인 줄 알았는데 작은 역할이더라"며 "치매 결린 역할이 어려워서 도연이한테 물었더니 '선생님 가끔 엉뚱한 소리 하시잖아요'라며 그렇게 연기하라고 하더라. 그래서 전도연의 지도 편달 하에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으로 전도연 정우성 배성우 윤여정 정만식 등이 출연한다. 오는 12일 개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