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민주당, 임종석에 '호남 선대위원장' 제안

3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호남 선거대책위원장직을 "따로 요청했다"고 밝혔다. 뉴시스
3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호남 선거대책위원장직을 "따로 요청했다"고 밝혔다. 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임종석 역할론'에 불이 붙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이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21대 총선 호남 선거대책위원장직을 맡아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3일 알려졌다.

민주당은 선대위를 상임공동선대위원장과 광역별 선대위원장으로 구분해 구성할 방침이다.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이해찬 당대표의 투톱체제로 꾸려졌다.

이날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기자들이 '임 전 실장에게 호남 선대위원장직을 제안했냐'고 묻자 "임 전 실장에게 따로 요청했다"고 밝혔다. 임 전 실장의 직접 출마 여부에 대해선 "본인의 선택"이라고 선을 그었다.

민주당은 공식·비공식적으로 임 전 실장이 총선에서 일정한 역할을 해달라는 요청을 지속적으로 해왔다. 당초 임 전 실정이 수도권에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하지만 민주당이 '텃밭 탈환'을 노리는 만큼, 임 전 실장에게 호남 선대위원장직을 맡겨 힘을 보태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다만 임 전 실장이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관련 검찰수사를 받고 있는 만큼 정치적 상황도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양 원장은 "울산시장 (선거개입 관련 수사) 상황이 있기 때문에 그 문제에 잘 대응하고 당의 요청을 지혜롭게 잘 할 것”이라며 "(임 전 실장도) 당 총선 승리에 기여하겠다는 입장이다. 그 연장선상에서 지혜롭게 판단 할 것”이라고 말했다.

juyong@fnnews.com 송주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