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다크비 "어릴 때부터 꿈꾼 데뷔 무대, 이 자리에 서 기뻐"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 뉴스1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그룹 다크비가 노력 끝에 데뷔해 기쁘다고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봉은사로 슈피겐홀에서 열린 그룹 다크비(DKB) 데뷔 쇼케이스에서 디원은 데뷔 소감을 밝혔다.

디원은 "어릴 때부터 꿈꿔왔던 일인데 이 자리에 서게 돼 기쁘다. 9명 모두의 부모님께 진심으로 감사하다. 이제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9명 모두 더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다크비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에 데뷔앨범 '유스'(Youth)를 공개하고 가요계에 정식으로 데뷔한다. '유스'는 다크비 4부작 시리즈의 서막을 여는 앨범으로, 앞으로 나아가는 멤버들의 열정 가득한 모습을 다채롭게 표현, 폭넓은 음악적 스펙트럼까지 뽐낼 예정이다.

'유스' 타이틀곡 '미안해 엄마'(Sorry Mama)는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의 수장 용감한 형제를 주축으로, 레드쿠키와 다크비 멤버들의 공동작업으로 탄생한 EDM TRAP(이디엠 트랩) 장르 기반의 힙합 댄스곡이다. 이외에도 앨범에는 인트로 '유스'와 다크비의 설렘과 꿈을 표현한 '고 업'(Go Up), 계속해서 성장하겠다는 목표를 담은 '엘리베이터'(Elevator), 플렉스한 주제를 재치 있게 풀어낸 '삼성'(Samsung)이 수록됐다.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에서 7년 만에 선보이는 9인조 신인 다크비는 이찬과 D1, 테오, GK, 희찬, 룬, 준서, 유쿠, 해리준으로 구성됐다. 팀명은 'Dark Brown Eyes'(다크 브라운 아이즈)의 줄임말로, 검은 눈동자를 가진 멤버들이 음악을 통해 전 세계로 뻗어 나가겠다는 포부도 담고 있다.

작사와 작곡, 안무 창작, 아크로바틱, 디제잉 등 제작에도 참여하며 아티스트형 그룹의 탄생을 알린 다크비는 '차세대 슈퍼 루키'로 활약할 것을 예고했으며, 데뷔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