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신종코로나]행안부, 특교세 48억 긴급지원…확진자·접촉자 늘어 방역활동↑

[파이낸셜뉴스]
3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거리에서 마스크를 쓴 외국인 관광객이 이동하고 있다. 정부는 이날 국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우려가 커지면서 확진환자 접촉자 관리기준을 강화하고 검사 대상자를 대폭 확대했다. / 사진=뉴스1
3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거리에서 마스크를 쓴 외국인 관광객이 이동하고 있다. 정부는 이날 국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우려가 커지면서 확진환자 접촉자 관리기준을 강화하고 검사 대상자를 대폭 확대했다. / 사진=뉴스1
행정안전부가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48억원을 긴급 지원한다고 밝혔다.

△충북·충남 각 7억원 △서울·경기 각 6억원 △인천 4억원 △전북 3억원 △부산·대구·강원·경북·경남 각 2억원 △광주·대전·울산·전남 각 1억원 △세종·제주 각 5000만원 등이다.

확진자·접촉자 증가에 따라 방역활동과 생활수칙 홍보활동 강화의 필요성이 높아짐에 따라 특교세 교부를 결정했다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지원규모는 시·도별 인구와 확진자·접촉자 현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했다.

충남 아산과 충북 진천의 경우 우한 귀국 국민 임시생활시설 진·출입자와 차량 소독시설 설치·운영을 비롯해 인근 지역 방역물품 지원에 필요한 예산을 추가 반영했다.

진영 장관은 "각 지자체에서는 지역사회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강력한 조치를 취해 주길 바란다"라 "행정안전부도 이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조기에 종식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eco@fnnews.com 안태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