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日정부, 각국 관계자 앞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출, 영향 없어"

후쿠시마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추진으로 정책 가닥 잡은 듯 오염수 해양방출, "더확실한 처분 가능" 강조하기도
[오쿠마=AP/뉴시스] 일본 후쿠시마현 오쿠마에 있는 후쿠시마 원전의 2017년 9월 4일월 모습. 일본 정부는 원전 오염수의 해양방출을 추진하고 있다. 2019.12. 29
[오쿠마=AP/뉴시스] 일본 후쿠시마현 오쿠마에 있는 후쿠시마 원전의 2017년 9월 4일월 모습. 일본 정부는 원전 오염수의 해양방출을 추진하고 있다. 2019.12. 29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일본 정부가 각국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고 후쿠시마(福島) 제 1원전에서 발생하는 방사능 오염수를 해양 방출할 경우 아무런 영향이 없다고 주장했다.

3일 마이니치 신문,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외무성에서 각국 대사관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설명회를 열고 지난달 31일 후쿠시마 제 1원전 방사능 오염수(처리수)와 관련 전문가 소위원회의 정리안을 설명했다.

이날 설명회에는 23개국에서 총 28명이 출석했다.

이 정리안에는 후쿠시마 제 1원전 방사능 오염수 처리 방법과 관련 전례가 있는 수증기 방출과 해양 방출이 "현실적"이라는 내용이 명기됐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설명회에서는 "(해앙)방출에 따른 인근 국가에 대한 영향은 견적을 냈는가"는 질문이 나왔다.

그러자 일본 정부 측은 "처분 양이나 농도가 결정되면 영향 평가를 다시 실시할 것을 검토하고 있으나, 현재 영향이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제1원전 탱크에 보관하고 있는 '오염수'를 오염수정화정치 알프스(ALPS)에서 처리된 '처리수'라고 주장하고 있다. 오염된 물이 아닌 정화 처리된 물이라는 주장이다. 그러나 일본에서 처리수로 주장하는 물에는 방사성 물질인 트리튬이 그대로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실현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추진하는 것으로 보인다.


설명회에서는 해양과 대기를 통한 방출을 일본 정부가 높이 평가하는 배경에는 국내외에서 처분 실적이 있다는 등의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해양 방출이 대기 방출과 비교했을 때 방사선 감시 체재 구축, 방출설비 설계, 운용 등 면에서 용이하다며 "더 확실히 처분할 수 있다"는 이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제 1원전 방사능 오염수와 관련 전문가 소위원회의 정리안을 바탕으로 지역 및 관계자의 의견을 청취해 향후 최종적으로 방사능 오염수 처분 방침을 결정할 전망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