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북도, 바닷가 동네 인문관광자원 발굴한다···5시군 27읍면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안동=뉴시스] 류상현 기자 = 경북도가 3일 오후 환동해지역본부에서 2020 새해 첫 임해 지역 읍면장 회의를 열었다.

회의에는 김남일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을 비롯한 국·과장과 동해안 5개 시군에서 바다를 끼고 있는 27개 읍면장이 참석했다.

본부는 먼저 동해안 5개 시군에 해양·원자력 관련 국립기관 벨트를 구축하는 ‘동해안권 국립기관 벨트 구상’과 동해의 해양·인문 자원 발굴·활용을 통한 인문가치 확산에 기여하고자 추진하는 ‘동해 인문정신문화 진흥사업’을 발표했다.

이어 해양관광 및 해양인문 스토리 자원 발굴을 위한 ‘경북 동해생활문화총서 발간사업’과 ‘동해안 지역 노포, 브런치 카페, 해녀 등을 연계한 스토리텔링 책자 발간사업’에 대해 읍면장의 지속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아울러 읍면에 산재한 관광·문화자원을 추천해 줄 것과 관련 용역기관의 취재와 답사에도 적극 응해줄 것도 요청했다.

본부는 또 ‘2020 대구경북 관광의 해’를 맞아 ‘대구경북 바다 홍보관’(가칭) 설립 계획도 밝혔다.

읍면장 건의사항도 들었다.서석영 포항시 장기면장은 현재 원전 반경 5㎞ 내로 돼있는 ‘원전 주변지역 지원사업‘을 확대해 경주 월성원전에서 14㎞ 떨어진 장기면의 마을도 지원받을 수 있도록 관련법령 개정에 힘 써 줄 것을 건의했다.
이태호 영덕군 영해면장은 경북 북부의 대표적인 피서지인 대진해수욕장의 백사장 유실을 예방하기 위한 연안침식 방지 사업을 도가 나서서 적극 지원해주기를 건의했다. 이승헌 포항시 청하면장은 월포해수욕장의 랜드마크 조성사업에 도가 적극적인 관심가지고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남일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동해를 끼고 있는 5개 시군 곳곳에 흩어져 있는 인문자원을 조사·발굴해 동해만의 독특한 인문 콘텐츠 자원을 만들어가겠다”며 “이를 위해서 도와 시군의 이해와 협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pri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