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성남, 그리스 1부에서 뛰던 중앙 수비수 요바노비치 영입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성남FC가 그리스 1부리그에서 뛰던 중앙 수비수 요바노비치를 영입해 뒷문을 보강했다. (성남 제공) © 뉴스1
성남FC가 그리스 1부리그에서 뛰던 중앙 수비수 요바노비치를 영입해 뒷문을 보강했다. (성남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김남일 감독 체제로 새롭게 출발하는 성남FC가 최근까지 그리스 1부 리그에서 주전 수비수로 활약한 이고르 요바노비치를 영입, 후방을 보강했다.

성남은 3일 그리스 1부리그 파네톨리코스FC의 주축 수비수로 활약하던 요바노비치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크로아티아 태생으로 독일 국적을 소유한 요바노비치는 185cm 77kg의 다부진 신체조건의 소유자로 독일, 핀란드, 이스라엘 등 해외무대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았다. 1989년생인 요바노비치는 주로 유럽에서 커리어를 보냈으며 아시아 무대 도전은 이번이 처음이다.

성남 측은 "요바노비치는 여유 있는 볼 처리와 안정적인 경기 운영이 돋보이는 선수"라면서 "위치 선정이 좋아 효율적인 수비를 자랑하며 빠른 발을 가지고 있어 커버 플레이와 1대 1 대인방어에 능하다"고 소개했다.

외국인 선수 영입을 통해 수비력 강화를 노린 성남은 경험 풍부한 요바노비치의 합류로 팀 운영에 안정감을 더할 수 있게 됐다.


요바노비치는 "K리그의 템포가 빠르고 공격적이라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상대방의 공격을 어렵게 할 자신이 있다"면서 "성남이 최대한 많은 승리를 거둘 수 있도록 팀에 보탬이 되고 싶다"는 입단 소감을 밝혔다.

메디컬테스트를 마친 요바노비치는 팀의 2차 전지훈련지인 경상남도 거제로 합류, 시즌 준비에 들어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