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용인 재활용 공장서 분쇄기에 껴 외국인 노동자 숨져

© News1 DB
© News1 DB

(용인=뉴스1) 박대준 기자 = 3일 오후 3시30분께 경기 용인시 처인구의 한 재활용 공장에서 외국인 노동자 A씨(31·스리랑카)가 작동 중인 분쇄기에 껴 숨졌다.


A씨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혼자 공장에 남아 폐플라스틱 등 재활용 자재를 분쇄기에 옮기는 작업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재활용품을 수거하고 돌아온 동료들이 뒤늦게 A씨를 발견했지만 이미 숨진 상태였다.

경찰은 "재활용품이 든 마대자료가 분쇄기에 빨려 들어가면서 A씨도 함께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인다"며 "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