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안철수 "中 전체 입국금지 취해야…정부 적극적 대응 아쉬워"

뉴시스

입력 2020.02.03 22:59

수정 2020.02.03 22:59

"국민 생명과 재산 지키는 게 국가 책임" "'이슈크라시' 정당 모습 제대로 보일 것" 유튜브 채널서 폐렴관련 전문가 좌담회
[서울=뉴시스]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3일 안철수 공식 유튜브 채널에 공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전문가 좌담회 영상. (사진 = 안철수 공식 유튜브 캡쳐)
[서울=뉴시스]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3일 안철수 공식 유튜브 채널에 공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전문가 좌담회 영상. (사진 = 안철수 공식 유튜브 캡쳐)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안철수 신당'(가칭)을 창당하기로 한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은 3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 방지와 관련해 "오히려 선제적으로 중국 전체에 대해서 입국 금지 등 조치를 한시적이나마 취하는 게 국민을 보호하는 게 아닌가 한다"고 밝혔다.

안 전 의원은 이날 '안철수 공식 유튜브 채널'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처하는 국민안전 전문가 좌담회' 영상을 올렸다. 이날 좌담회에는 전병율 전 질병관리본부장과 최재욱 대한의사협회 검증위원장이 참석했다.

안 전 의원은 이날 전 본부장과 최 위원장과 함께 신종코로나의 치사율, 정부가 전날 발표한 입국 금지 조치 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안 전 의원은 신종 코로나 대응을 총괄할 컨트롤타워 문제를 제기하며 "지난달 27일에는 컨트롤타워를 청와대라고 했는데 29일에는 질병관리본부가 컨트롤타워라고 해 혼선이 있었다. 이건 딱 정해져 있는 것이어서 혼선이 생기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 부분에 대해 가장 잘 대응하는 미국은 컨트롤타워나 전문가의 책임과 권한이 어떻게 되어 있느냐"고 물으면서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비상상황 시 운영한 국가종합상황실인 '워룸'(war room)을 언급하기도 했다.

안 전 의원은 "전쟁이 벌어졌을 당시 군인이 중앙에서 모든 결정을 내리고, 오바마 전 대통령은 구석에 앉아서 관찰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며 "전문가들이 현장에서 직접 대응할 결정권을 갖고, 정부는 뒷받침하면서 필요할 때 책임지는 모습, 서로 역할 분담을 하는 게 훨씬 효율적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안 전 의원은 "현대사회가 위험사회이다. 곳곳에서 많은 위험이 도사리는 상황"이라며 "이런 때일수록 국가가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그게 국가의 존재 의미 아니겠느냐"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정부 당국을 향해서는 "지금까지는 정부 여러 정책들이 조금 뒤따라가는 모습을 보였다"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게 국가의 책임이라는 의식 하에서 좀 더 적극적인 대응이 아쉽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국 경제가 영향을 받으면 거기에서 가장 많이 영향을 받는 나라가 대한민국이다. 정부도 방역 시스템뿐 아니라 어떻게 하면 경제 타격을 최소화할지 다른 대책이 없는지 등을 종합적으로 대응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저희가 새로 만드는 정당이 추구하는 방향이 사회적으로 중요한 이슈에 대해 많은 사람이 모여 정보를 공유하고 대책을 함께 세우면서 위기를 극복해 나가는 '이슈크라시' 정당"이라며 "그런 모습을 제대로 보여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