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지리산 인근 3개 지자체 케이블카 설치 용역비 16억 사용

국립공원시민의 모임 “세금낭비 주범, 케이블카와 영원히 결별하자”
[산청=뉴시스] 지리산 케이블카 백지화 노고단 문화제.
[산청=뉴시스] 지리산 케이블카 백지화 노고단 문화제.
[산청=뉴시스] 정경규 기자 = 경남 산청·함양군과 전남 구례군 등 지리산 인근의 3개 지자체가 국립공원 지리산 케이블카 설치를 명분으로 16억원의 용역비를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립공원을 지키는 시민의모임 '지리산사람들'은 4일 입춘일 논평을 통해 “2020년에는 세금을 낭비하고 지역공동체를 분열시키며 지리산국립공원을 훼손하는 ‘지리산국립공원 케이블카’ 논란이 종식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2012년 6월26일 환경부 국립공원위원회는 지리산케이블카의 경우 경남, 전남, 전북 등 지리산국립공원이 위치한 3개 광역지자체, 5개 시·군이 합의해 하나의 계획을 수립하는 전제가 없다면 지리산케이블카는 검토조차하지 않겠다고 했다"고 역설했다.

그럼에도 지난 2012년 이후 경남 산청과 함양, 전남 구례 등 3개 지자체는 지리산케이블카 용역에 16억원이나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되지 않을 사업에 국민의 세금을 16억원이나 낭비해 이는 세금 낭비의 전형적인 사례다”며 “주민복지에 쓰일 예산을 불가능한 사업에 추진하고 행정력까지 낭비한 결과로 피해는 고스란히 주민들에게 돌아갈 것이다”고 밝혔다.

[산청=뉴시스] 지리산 케이블카 반대 퍼포먼스.
[산청=뉴시스] 지리산 케이블카 반대 퍼포먼스.

이들은 이제는 지리산케이블카와 결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지리산권 지자체들은 지리산케이블카 대신 유네스코 프로그램을 추진해 지리산을 생태역사문화유산으로 만들어 이를 보고 배우려는 사람들이 찾아오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이들은 “지리산권 주민들도 선거때 표만을 위해 가능성과 현실성이 없음을 알면서도 지리산케이블카 공약을 내거는 후보자에게 표를 주지말아야 한다”며 “용역업체의 배만 불리는 지리산케이블카 추진 예산이 주민들의 복지예산임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리산은 멸종위기종인 반달가슴곰이 살고 있다”며 “케이블카 설치로 인해 정상부가 훼손되고 야생동식물이 떠나는 국립공원을 만들어서는 안될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지리산은 생명평화, 공동체의 공간이다”며 “지리산국립공원을 잘 지키고 잘 지켜진 지리산으로 인한 혜택이 모두에게 돌아갈수 있도록 더 고민하고 다함께 논의하자”고 밝혔다.

[산청=뉴시스] 지리산 케이블카 반대 노고단 퍼포먼스.
[산청=뉴시스] 지리산 케이블카 반대 노고단 퍼포먼스.

◎공감언론 뉴시스 jkgy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