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올리브영, '오늘드림' 배송 옵션 늘린다…"옴니채널 경쟁력 강화"

올리브영 '오늘드림' 옵션.© 뉴스1
올리브영 '오늘드림' 옵션.© 뉴스1

(서울=뉴스1) 배지윤 기자 = CJ올리브영이 즉시 배송 서비스 '오늘드림'의 배송 옵션을 시간대 별로 확대해 '옴니 채널'(온·오프라인 통합)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올리브영은 지난 2018년 12월 선보인 3시간 내 즉시 배송 서비스 오늘드림의 수요가 빠르게 증가함에 따라 배송 옵션을 세 가지로 확대했다. 새롭게 도입된 배송 옵션은 '쓰리포(3!4!) 배송'과 '미드나잇 배송'이다.

기존에는 온라인몰·모바일 앱에서 구매한 상품을 주소지 인근 매장에서 포장해 주문 접수시간 3시간 내에 배송하는 서비스다. 쓰리포(3!4!) 배송·미드나잇 배송은 고객이 배송 시간을 직접 지정할 수 있다.

먼저 쓰리포(3!4!) 배송을 선택하면 오후 1시 이전 주문 건에 한해 같은 날 오후 3시~4시 사이에 주문 상품을 받아볼 수 있다. 미드나잇 배송을 선택하면 오후 8시 이전 주문 건에 한해 같은 날 오후 10시~자정 사이에 배송한다. 기존 3시간 내 즉시 배송은 '빠름 배송'이라는 이름으로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 사이 주문 건에 한해 지속 운영한다.


배송비는 3만원 미만 구매 시 쓰리포(3!4!) 배송·미드나잇 배송이 2500원이며, '빠름 배송'은 5000원이다. 옵션과 상관없이 3만원 이상 구매시 배송은 무료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올리브영의 대표 O2O(온라인 투 오프라인) 서비스로 자리매김한 '오늘드림'이 급속도로 성장함에 따라 배송 지역 확대를 넘어 서비스 구조 개편으로 본격 고도화에 나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