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日정부 신종 코로나 잠복기, 14일 아닌 10일 견해"

현행 잠복기는 최대 14일로 알려져 日정부 현재 14일 이내 中후베이성 체류 외국인 입국 거부 실시 향후 정책에 영향 줄지 주목
[도쿄=AP/뉴시스]마스크를 쓴 중국 관광객들이 지난달 28일 일본 도쿄 거리를 걷고 있다. 2020.01.28
[도쿄=AP/뉴시스]마스크를 쓴 중국 관광객들이 지난달 28일 일본 도쿄 거리를 걷고 있다. 2020.01.28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의 잠복기가 14일이 아닌 최장 '10일'이라는 견해를 보이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4일 교도통신은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 정부 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잠복 기간을 최장 10일 정도로 보는 견해가 강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잠복기를 최대 14일로 보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이를 반영해 현재 자국 입국 시, 14일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에 체류했던 외국인의 입국을 거부하고 있다.

일본 정부의 '잠복기 최장 10일' 견해가 굳어지면 정책 등에 영향이 미칠지 주목된다.

한편 일본 정부는 지난 1일부터 14일 이내 중국 후베이성에 체류했던 외국인의 입국을 거부하고 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지난 3일, 이 정책을 실시한 지 2일 만에 8명의 입국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지지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입국 거부 대상 확대도 검토 중이다. 통신은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가 입국 거부 대상을 중국 후베이성 이외의 지역으로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다만, 일본 정부는 관광업 등 자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하며 신중히 판단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