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경북도, 고품질 식량작물 생산 지원

김장욱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2.04 09:32

수정 2020.02.04 09:32

2470억 투입, 농가 경영 안정
[파이낸셜뉴스 안동=김장욱 기자] 경북도는 열악한 재정여건에도 불구,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안정적인 식량생산을 통한 농가 경영 안정을 위해 40여개 사업에 국·도비 2470억원을 투입한다고 4일 밝혔다.

사업별로 쌀 수급 안정을 위해 논에 벼 이외 다른 소득작물을 재배, 구조적인 쌀 과잉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 이를 위해 논 타작물 재배지원사업에 132억원, 대규모 벼 재배농가 대형농기계 및 특수미 생산을 위한 가공·유통기반구축 지원에 15억원, 벼 육묘장설치 및 농자재 지원에 12억원을 지원한다.

농기계 구입이 어려운 농가는 농기계를 임대할 수 있도록 해 농기계 구입 부담을 줄여준다.

농기계임대사업소 설치와 농기계 구입에 87억원을 투입하고 중소형농기계 구입에도 39억원을 지원한다.

또 고품질 식량작물 생산의 바탕이 되는 지력증진을 위해 토양개량제 지원에 99억원, 자연순환 농업 정착을 위한 유기질 비료 지원에 260억원을 투입한다.

잡곡 및 종자산업 육성을 위해 잡곡단지 공동경영체 육성을 위한 컨설팅·시설장비 지원에 1억원, 우수 종자·묘를 육성하기 위한 기반구축사업에 5억원, 토종곡물 재배단지 조성을 위한 지원 사업에 2억원 등 국·도비 8억원을 지원한다.

이외 1800억원 정도의 예산이 책정된 직불제는 올해 6개 직불제(쌀 고정동, 밭농업, 조건불리, 친환경, 경관보전)가 통합, 공익직불제로 개편됨에 따라 국비예산 추가확보 및 제도의 안착을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김종수 도 농축산유통국장은 "WTO 개도국 지위 포기 등 쉽지 않은 여건과 상황 속에서도 식량대책 관련 사업에 2천억원이 넘는 예산을 확보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도와 시·군이 농업인의 경영안정을 위해 합심해 노력한 결과"라며 "앞으로 공익직불제 개편에 따른 국비확보 등 중앙부처와 협력을 통해 농가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