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유통

NS홈쇼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내 예방 활동 나서

뉴스1

입력 2020.02.04 09:33

수정 2020.02.04 09:33

NS홈쇼핑 © 뉴스1
NS홈쇼핑 © 뉴스1

(서울=뉴스1) 신건웅 기자 = NS홈쇼핑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예방을 위해 사옥 내 차단 방역 활동을 시행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활동은 협력사와 방송 인력 등 다수의 사람이 출입하는 NS홈쇼핑 사옥의 질병 예방을 위한 조치다.

1층 출입구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하고, 37.5도 이상의 고열이 발생하는 인원의 출입을 제한한다.

고열이 의심되는 인원의 경우 별도로 1층 안내데스크에서 별도로 체온을 측정, 유증상자의 출입을 원천적으로 차단한다.

또 사옥 출입 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마스크 미소지자의 경우 1층 안내데스트에서 지급한다.

1층 로비 등 건물 내 주요 동선에는 자동 손소독제 분사기를 설치해 수시로 손을 소독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이외에 임직원을 대상으로 예방행동수칙을 공유하고, 업무상 주의사항도 지침으로 공지했다.


다수의 인원이 모이는 회의와 과도한 외근을 자제하고, 마스크 착용 등 위생청결에 신경 쓸 것을 당부했다. 발열·호흡기 증상 등 주요 증상이 나타나거나, 유증상자 또는 확진자와 접촉한 이력이 있을 경우 음성 판정 후에 출근하도록 했다.


도상철 NS홈쇼핑 대표이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전 세계적 확산 속에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모두의 관심과 동참이 필요하다"며 "기업의 경영활동과 성과에도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예방과 차단에 만전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