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민주당, 베트남 이주여성 영입.."생김새와 피부 달라도 마음은 같다"

민주당, 베트남 이주여성 영입.."생김새와 피부 달라도 마음은 같다"
4일 더불어민주당 21대 총선 16번 째 인재로 영입된 원옥금 주한 베트남교민회회장. 원 회장은 "생김새와 피부색이 약간 다르다고 해서 마음까지 다르지 않다"고 강조하며 이주민에 대한 차별을 해소하는 정치활동을 강조했다. 뉴스1
[파이낸셜뉴스] 더불어민주당이 21대 총선 16번 째 영입인재로 베트남 이주민 원옥금 주한 베트남교민회회장(44)을 4일 영입했다. 당초 민주당은 국내 거주 이주민과 다문화 가정을 대변할 수 있는 이주민 1세대 및 2세대 영입을 추진해왔다.

원 회장은 민주당의 다문화 인권분야 첫 번째 영입이다. 15년 간 한국이주 다문화가정과 이주노동자 권익증진을 위해 활동한 현장 인권운동가다.

베트남에서 태어난 원 회장은 지난 1996년 한국인 남편을 만나 결혼했다. 이듬해 한국에 입국해 1998년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했다. 2004년 한-베 다문화가정 인터넷 커뮤니티 운영진으로 활동 중 문화적 차이로 고민하는 이주여성들을 상담하면서 본격적인 이주민 인권활동가의 길에 나섰다.

2007년 이주여성 긴급전화상담을 시작으로 이주민센터 ‘동행’ 대표, 서울외국인노동자센터 이사, 서울시 외국인주민대표자회의 인권다양성분과 위원, 서울시 외국인 명예시장 등을 맡았다. 2014년에는 재한베트남공동체를 결성해 대표로 활동했고 2017년 20만 명 회원을 가진 주한 베트남교민회회장에 취임했다. 현재는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위원으로도 활동 중이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입당식에서 원 회장은 "저는 자랑스런 대한민국 국민이다. 세금도 내고 투표도 하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며 "생김새와 피부색이 약간 다르다고 해서 마음까지 다르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어 "각자 다름을 인정하고 배려하는 것이 민주주의"라며 "이주민이 더 이상 낯선 이방인이 아닌 당당한 대한민국 국민으로 함께 살아가는 나라를 만들고 싶은 마음으로 정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그는 여전히 많은 이주민들이 가정폭력과 부당해고, 차별, 편견에 시달리고 있음을 지적하며 "240만명이 넘는 이주민들도 평범한 대한민국 국민으로 살고 싶어 한다"고 말했다.

또 '조화를 이룬 친구들이 힘을 합치면 바다라도 비울 수 있다'는 베트남 속담을 소개하며 "결혼이주여성, 이주노동자, 다문화가정이라는 꼬리표가 없는 공동체 구성원으로 존중하고 함께하면 새로운 100년은 더 강하고 품격 있는 대한민국이 되리라 확신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juyong@fnnews.com 송주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