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MR 콘텐츠, 빠르고 쉽게"…MS 기술 활용한 SKT '점프 스튜디오'

SK텔레콤이 올해 상반기 중 서울에 혼합현실(MR) 제작 시설 '점프 스튜디오'를 연다고 4일 밝혔다.(SK텔레콤 제공) © 뉴스1
SK텔레콤이 올해 상반기 중 서울에 혼합현실(MR) 제작 시설 '점프 스튜디오'를 연다고 4일 밝혔다.(SK텔레콤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김정현 기자 = SK텔레콤이 올해 상반기 중 서울에 혼합현실(MR) 제작 시설 '점프 스튜디오'를 연다고 4일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와의 국내 계약을 통해 마이크로소프트의 '혼합현실 캡처 스튜디오'(Mixed Reality Capture Studio) 기술도 아시아 최초로 도입한다.

MR은 현실 공간 속에 사실감을 극대화한 3차원(3D) 가상 이미지·영상을 구현하는 기술이다. 현실 공간 속에서 실제같은 가상 이미지가 사용자와 상호 반응하도록 하는 진일보한 기술이다. 홀로그램을 이용한 공연·행사가 MR 기술이 실생활에 적용되는 사례다.

SK텔레콤은 '점프 스튜디오'를 통해 엔터테인먼트, 교육, 의료 등 여러 분야의 이용자들이 손쉽게 3D 콘텐츠를 제작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점프 스튜디오'에는 100여대의 카메라와 최신 그래픽 장비들이 구축된다.

또 점프 스튜디오에서는 콘텐츠 제작 기간과 비용도 줄였다.
특정 사람 또는 사물을 카메라로 촬영하고, 실감나는 3D 이미지·영상 결과물을 생성하는 등의 작업에 텍스처링(재질 입히기), 모션센싱(움직임 구현) 같은 최신 기술을 도입해 모든 작업이 신속하게 이뤄지도록 했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본부장은 "5G 실감 미디어 서비스를 확대하기 위해선 콘텐츠 제작 단계의 혁신이 필수적"이라며 "점프 스튜디오를 활성화해 실감 미디어 서비스 대중화를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점프 스튜디오를 통한 사업 참여를 원하는 기업은 '점프스튜디오' 웹 페이지를 통해 직접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