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유통가, 마스크 확보 총력전…인당 구매제한도

이마트, 협력업체와 '핫 라인' 구축 11번가, 50만장 긴급 직매입 판매 '사재기할라'…구매수량 제한
[서울=뉴시스] 이마트 트레이더스 매장에서 소비자들이 줄을 서 마스크를 구입하고 있다. (사진=이마트 제공)
[서울=뉴시스] 이마트 트레이더스 매장에서 소비자들이 줄을 서 마스크를 구입하고 있다. (사진=이마트 제공)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마스크 수급이 불안한 가운데, 유통업체들이 물량 확보를 위해 애쓰고 있다. 확보한 물량은 1인당 구매수량을 제한하는 등 사재기를 막고 있다.

4일 이마트에 따르면 이마트와 트레이더스 바이어들은 최근 마스크 협력업체를 방문해 생산/판매 물량에 대한 긴급 협의를 했다. 협력업체와 '핫 라인'을 구축하는 등 긴말하게 협조하기로 했다.

기존에는 협력업체에 발주하면 이틀 뒤 점포에 입고됐지만, 주요업체의 경우 발주 다음날 입고될 수 있도록 배송시스템을 개선했다.

11번가도 마스크 물량이 부족해지면서 가격까지 급등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지난주부터 마스크 추가 물량 확보에 힘쓰고 있다. 확보한 마스크는 적정 가격에 판매, 원활하게 유통해 시장 안정화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보건용마스크 50만장을 긴급 직매입해 판매한다. 이날 오전 11시부터 '블루인더스 KF94' 20만장을 온라인몰 최저가 수준인 1박스(50장 세트)에 3만4900원에 판다. 소비자들이 빨리 사용할 수 있도록 당일 출고해 빠른 배송이 가능하도록 했다. 보건용 마스크 셀러들과도 협의해 추가 물량을 확보하는 중이다. 오는 7일까지 매일 오전 11시마다 마스크를 집중 판매할 계획이다.

[서울=뉴시스] 11번가가 보건용마스크 50만장을 긴급 직매입해 판매한다. (사진=11번가 제공)
[서울=뉴시스] 11번가가 보건용마스크 50만장을 긴급 직매입해 판매한다. (사진=11번가 제공)
11번가는 또 비정상적으로 마스크 가격을 인상하거나 판매 가능한 수량을 갖고 있음에도 일방적으로 판매 취소 및 배송지연하는 셀러들에겐 내부 정책에 따라 페널티를 부과하거나 상품 노출을 제한하고 있다.


일부 소비자들이 마스크를 싹쓸이하는 행태를 보이면서 최대한 많은 고객이 마스크를 살 수 있도록 한정 판매도 실시한다. 이마트는 인당 30매, 트레이더스는 인당 1박스(20~100매)로 구매 수량을 제한했다. 11번가는 직매입한 마스크를 ID 당 2박스(100장)만 살 수 있도록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