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한국해양대, 스타트업 맞춤형 기술창업 돕는다

한국해양대가 대학의 연구 인프라를 활용한 스타트업 기술창업 지원에 적극 나서 성과를 올리고 있다. 이노폴리스 지정·육성 사업 2차년도 킥 오프(Kick-off) 행사 장면. 사진=한국해양대 제공.
한국해양대가 대학의 연구 인프라를 활용한 스타트업 기술창업 지원에 적극 나서 성과를 올리고 있다. 이노폴리스 지정·육성 사업 2차년도 킥 오프(Kick-off) 행사 장면. 사진=한국해양대 제공.


[파이낸셜뉴스] 한국해양대가 맞춤형 지원을 통한 스타트업 기술창업 지원에 적극 나섰다.

한국해양대(총장 도덕희)는 대학의 연구 인프라를 활용해 기술창업을 돕는 이노폴리스캠퍼스 사업이 10개월여만에 많은 성과를 보이고 있다고 4일 밝혔다.

한국해양대는 지난해 4월 '2019년 이노폴리스캠퍼스 지정·육성사업'을 시작해 기술을 통한 창업을 지원하고 투자를 발굴해 예비창업자 23명과 스타트업 10건을 모집했다. 이에 따라 8명이 창업해 12건의 시제품을 제작했다. 이들 스타트업이 투자유치에 성공해 직·간접 투자 자금도 32억3900만원에 이른다.

한국해양대는 모집한 예비창업자를 대상으로 창업 기초·심화 교육과 멘토링을 통해 8명이 창업하도록 지원했다.

창업기업 ㈜뷰트리는 한국해양대 피부노화 억제와 피부주름 개선에 관한 기술을 이전받아 한국해양대 기술지주(주) 자회사로 편입돼 연구소기업으로 등록됐다.

사업에 선정된 스타트업 ㈜코아이는 다양한 해양오염방제작업이 가능한 유회수기를 국산화해 독일과 일본으로 수출하는 성과를 거둔 데 이어 중소벤처기업부의 '2019년 상반기 수출유망중소기업'에도 선정됐다.

㈜자이언트케미칼은 기능성 흡착제인 마그네슘 실리케이트를 생산하는 국내 유일한 기업이다. 기업별 맞춤형 멘토링을 통해 한국투자증권으로부터 30억원의 투자유치를 받았다.

해조류 부산물을 이용해 제품을 제작하는 ㈜마린이노베이션은 '도전 K-스타트업 2019'에서 국방부장관상, 2019 농식품창업콘테스트에서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이 회사는 이달부터 우뭇가사리와 해조류를 활용한 신제품을 내놓는다.

한국해양대는'이노폴리스캠퍼스 지정·육성 사업'2차년도 킥오프(Kick-off)를 지난달 29일 종합연구관 공용 회의실에서 열었다.

도 총장은 "앞으로도 대학의 인프라와 기술사업화 역량을 활용해 창업아이템 발굴하고 기술창업과 고용창출을 연계하도록 투자를 지원하는 활동을 더욱 활발히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경갑수 한국해양대 이노폴리스캠퍼스 지정·육성사업단장도 "맞춤형 창업지원 체계를 구축해 창업기업이 성공할 수 있도록 돕고 양질의 기술창업을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