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신한은행 中법인, 신종 코로나 기부금 3.3억원 전달

© News1
© News1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 신한은행 중국 현지법인인 신한은행(중국)유한공사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피해 복구와 확산 방지를 위해 200만 위안(한화 약 3억3000만원)을 기부했다.

4일 신한은행에 따르면 신한은행(중국)유한공사는 중국 우한시 자선총회에 후원금을 전달했다.

우한시 자선총회는 1993년 설립돼 우한시 행정구역 내에 등기된 비영리성, 공익성 단체로 우한시 코로나 바이러스 방지 지휘부가 공식적으로 지정한 기부처다. 최근 10여 년 동안 1억 위안이 넘는 각종 기부금과 물품을 23만여 명에게 지원해왔다.


이번에 신한은행 중국 현지법인이 전달한 기부금은 우한시 자선총회가 설립한 코로나 바이러스 방지 전문기금을 통해 중국 자선법 등 관련 규정을 기반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전염자 확산, 긴급 수요처, 자원 배치 형평성 등의 상황에 따라 안배해서 사용될 계획이라고 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신한은행(중국)유한공사는 중국 내에서 기부, 자원봉사, 경제교육 등 다양한 CSR(사회 공헌)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이번 후원이 우한시 주민들의 의료 지원, 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소중하게 사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