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석연찮은 전주시설공단 이사장 선임과정 "박병술 시의장, 의회역할 포기"

전주시설공단, 차기 이사장 추천위원회 7명 꾸려 진행 중 박 의장 이중 3명을 추천, 추천인원 모두 퇴직 4급 공무원 시의원들 "집행부 견제해야 할 의회가 오히려 도움줘"
[전주=뉴시스] 한훈 기자 = 사진은 기사 중 특정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전주시의회 제공)
[전주=뉴시스] 한훈 기자 = 사진은 기사 중 특정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전주시의회 제공)

[전주=뉴시스] 한훈 기자 = 전북 전주시의 공기업인 전주시설공단의 이사장 선임 과정이 석연치 않다. 이사장 선임의 핵심인 추천위원회 위원 중 3명을 박병술 시의회 의장이 홀로 결정했고, 추천자도 퇴직공무원으로 채워져 시의 입맛에 따라 결정할 수 있는 상황으로 비춰질 수 있기 때문이다.

4일 전주시와 전주시의회, 전주시설공단 등에 확인한 결과, 박병술 시의장은 추천위원회 7명 중 3명을 추천했고, 추천 인원은 모두 전주시를 퇴직한 4급 공무원 이상으로 확인됐다.

시설공단은 현 전성환 이사장이 20일 임기종료에 맞춰 차기 이사장 선임절차를 밟아 왔다. 차기 이사장 선임절차는 행정안전부의 '지방공기업 인사운영 기준'에 따라 추천위원회를 통해 진행됐다.

시설공단은 이 기준에 따라 7명으로 구성된 추천위원회를 꾸렸다. 이 과정에서 시의회는 3명의 추천위원회 위원을 선정, 시설공단에 공문으로 추천했다.

시의회가 추천한 3명의 위원은 박 시의장이 단독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시설공단의 상임위인 시의회 행정위원회 백영규 위원장을 비롯해 다수 시의원들도 이 과정을 알지 못했다.

더 큰 문제는 박 시의장이 추천한 위원들이 모두 퇴직한 4급 공무원이라는 점이다. 이에 대해 복수의 시의원들은 박 시의장이 의회의 역할을 포기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추천위원회는 이사장 선임 과정의 핵심이다. 추천위원회는 지방공기업 인사운영 기준에 따라 이사장 후보자에 대한 면접과 최종 후보자를 전주시장에게 추천하는 역할을 맡았다.

정부는 지방공기업 선정과정의 투명성·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추천위원회의 추천 권한을 지방의회 3명과 지방자치단체장 2명, 지방공사(공단)의 이사회 2명으로 못 박았다.

박 시의장이 시장으로부터 수혜자인 퇴직한 4급 공무원 3명을 추천하면서 사실상 추천위원회를 집행부의 입맛에 따라 결정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줬다는 의견들이다.

또 추천위원회의 추천권한을 복수기관으로 쪼개고, 추천위원회 가능자를 제한하는 등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한 정부의 기준 마련 취지도 무력화시켰다는 평가다.

어느 시의원은 "시의장이 단독으로 결정한 것이고 이 상황을 알지 못했다"면서 "집행부를 견제해야 할 의회가 집행부의 거수기를 넘어서 지원하고 있다는 비난을 받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전했다.

박병술 시의장은 그러나 시설공단의 이사장 선임과정을 비롯해 추천위원회 구성, 3명의 위원을 추천한 기억도 없다고 반박했다.

전주시설공단은 82개 공영주차장과 전주월드컵경기장과 골프장, 화산체육관, 빙상경기장, 종합경기장 등 13개 스포츠시설, 덕진공원을 비롯한 공원 4곳, 이지콜센터, 전주승화원 등을 관리·운영하는 전주시의 대표적인 지방공기업이다.
이처럼 대표적인 지방공기업인 시설공단의 이사장 선임과정을 몰랐다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전주시의회 사무국은 "박 의장이 직접 추천위원회 의원을 선발·추천했고, 시의장이 서명한 공문도 시설공단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박병술 시의장은 "추천위원회 구성에 관여한 기억이 없다"면서 "업무가 많은데 어떻게 일일이 기억하겠느냐"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36936912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