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고민정 "당이 바라는 출마지 아직 몰라…쉬운 곳 없는 듯"

뉴시스

입력 2020.02.04 12:08

수정 2020.02.04 12:08

동작을 출마 관련 "내가 나경원급 아니다? 판단은 국민 몫"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고민정 전 대통령비서실 대변인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입당 기자회견에서 입당 인사를 하고 있다. 2020.02.02.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고민정 전 대통령비서실 대변인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입당 기자회견에서 입당 인사를 하고 있다. 2020.02.02.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은 4일 4·15 총선 출마지와 관련 "내 이름으로 거론되고 있는 곳 중에서 쉬운 곳은 없어 보이더라"고 말했다.

총선 출마를 위해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한 고 전 대변인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지역구인 서울 동작을이 후보지 중 어려운 곳이 아닌가'라고 묻자, "아무래도 그렇다"며 이같이 말했다.

고 전 대변인은 "당이 생각하는 그곳이 뭔지 명확하게 모르겠다"며 "나도 보도를 통해서 보고 있기 때문에 어떤 분들은 험지로 보내려고 하고, 어떤 분들은 될 곳으로 보내려고 한다. 여러 당 관계자분들을 통해 상반된 기사들이 나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서울 동작을(나경원), 광진을(오세훈) 중 어느쪽과 맞붙고 싶은지에 대해선 "정하기가 참 어렵고 내가 하고 싶다고 해서 그곳에 가지는 것도 아니다"라며 "오히려 지금 사람들에게 많이 듣는다.
어디로 가는 것이 맞겠는가"라고 밝혔다.

이어 "어떻게 하면 이 진보, 개혁 세력들이 더 많은 국민들의 선택을 받을 수 있을까가 가장 초미의 관심사다, 나에게는"이라며 "그래서 전략적으로 내가 어느 위치에 갔을 때 가장 큰 힘을 발휘할 수 있을까를 보지 어디를 갔을 때 내가 이길 수 있을까는 사실 내 관심사는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고 전 대변인은 전날 같은 방송에 출연한 신보라 한국당 의원이 '우리 동작구민들이 나경원 의원과 대적할 만한 상대다라고 인정해 주실지 잘 모르겠다'고 말한 데 대해선 "거기에 대한 판단은 국민들이 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