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확진자 동선 한눈에” 원희룡, 빅데이터 기반 방역체계 촉구

4일 정부에 건의문…‘신종 코로나’ 과학적·체계적인 관리 촉구
확진자 위치정보·접촉 위험자 관리…민간 빅데이터 적극 활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차단을 위한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차단을 위한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원희룡 제주도지사.

[제주=좌승훈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신종 코로나) 사태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으로 과학적인 방역체계 구축을 촉구했다.

원 지사는 4일 오전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위기 극복을 위한 민간 빅데이터 활용 촉구 건의문’을 발표했다.

원 지사는 “현재 보건당국은 확진 환자 본인의 진술을 통해 동선을 파악하고 있다”며 “하지만 환자 본인의 진술은 기억의 한계나 착오로 방문지를 뒤늦게 확인하면서 방역상 문제점이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제주도를 다녀간 중국인 확진자의 동선과 접촉자를 자체적으로 조사하는 과정에서 업무 부담과 정확성 문제가 심각함을 절실히 경험했다”며 “과학적이고 체계적으로 확진자의 동선을 관리하고 방역하려면 휴대전화 기지국 접속 정보 등 민간 빅데이터를 보다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원 지사가 이에 따라 이날 정부에 ▷확진자 동선과 접촉 위험자 정보 등의 민간 빅데이터 적극 활용 ▷귀국 후 확진 판정을 받은 외국인 관광객에 대한 대책 ▷감염 위험군에 대한 자발적인 위치 정보 제공 캠페인 추진 등을 건의했다.

원 지사는 “현재 질병관리본부는 통신사 기지국 접속 데이터와 카드사 결재 데이터를 통해 확진자의 동선을 정밀하고 확인하고 있지만 이것만으로는 부족하다”며 “확진자 동선 상의 접촉 위험자를 추출해 적극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질병관리본부는 귀국 후 확진 판정을 받은 외국인 관광객, 특히 중국인 관광객의 경우 관리 대상에 포함하지 않고 있다”며 “무증상 감염 위험이 있는 상황인 만큼 통신사의 로밍 데이터를 활용해 동선을 적극적으로 추적 관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감염병 발생 시 다수 접촉자와 해외 방문자, 국내 중국 유학생은 감염 위험군에 속하므로 위치정보 이력을 저장하는 자발적인 캠페인이 필요하다”며 “이미 민간에서 사용되고 있는 다양한 GPS(위성항법시스템) 추적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하고, 확진 시 개인이 해당 앱 데이터를 질병관리본부에 제공하는 프로세스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원 지사는 이어 “확진자 동선 분석과 접촉자 조사 범위 확대에 따른 업무부담을 민간 빅데이터를 이용해 효율화하고, 방역체계를 효과적으로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