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정부 "마스크 불공정 거래 단속 중…90개소 조사 완료"

뉴시스

입력 2020.02.04 12:26

수정 2020.02.04 12:26

"의료진 마스크 수급 문제 없도록 비축·할당 중" 의사협회·병원협회와 마스크 추가 보급 논의중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이 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관련 외국인 입국제한 조치와 특별입국절차 진행 경과 등을 브리핑 하고 있다. 2020.02.04. ppkjm@newsis.com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이 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관련 외국인 입국제한 조치와 특별입국절차 진행 경과 등을 브리핑 하고 있다. 2020.02.04. ppkjm@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 여파로 인한 마스크 매점매석 등 불공정 거래를 강력하게 단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4일 정례브리핑에서 지난달 31일부터 보건용 마스크 불공정거래행위 단속을 관계부처 합동으로 실시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중수본에 따르면 식품의약품안전처와 공정거래위원회, 국세청 등의 직원 360여명이 현장에 투입돼 조사 중이다. 지난 3일 기준으로 마스크 제조사 등 90개소에 대한 조사가 완료됐다.


중수본 부본부장인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지난달 31일부터 보건용 마스크 불공정거래행위를 단속하는 인원 360여명을 투입했다"면서 "지난 3일 기준 90개소에 대해 조사를 완료했다"고 말했다.

다만 아직 구체적인 위반 사례 등을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수본은 이날 의료현장 마스크 보급에도 문제가 없도록 조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100만개가 넘는 N95 마스크가 비축된 질병관리본부에서는 시도에서 요청한 수요만큼 할당하고 있다. 시도에서 N95 마스크를 추가 요청하면, 질병관리본부에서 즉각적으로 지원하는 체계가 실시되고 있다.


윤태호 중수본 총괄반장은 "정확하게 파악되지는 않았지만 170만 개 정도 비축돼 있는 것으로 들었고, 시도에서 요청한 수요만큼 할당하고 있다"면서 "선별진료소 등에서도 부족함이 없도록 비축된 부분을 제공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정부는 일반 의료업계에 N95 마스크를 충분히 보급하기 위해 관련 단체들과도 협의 중이다.


윤 총괄반장은 "개원가에서 N95 마스크가 부족할 수는 있다"면서 "대한의사협회, 대한병원협회와 논의해 추가 마스크 보급을 협의 중이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