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제주지역 선별진료기관장 “중국인 입국 한시 통제해달라”

원희룡 제주지사, 도내 선별 진료 의료기관 운영상황 점검 격려
지역사회 방역 최전선…기관장 7명 참석 코로나 방역대책 협의 
원희룡 제주도지사
원희룡 제주도지사

[제주=좌승훈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지난 3일 오후 집무실에서 도내 의료기관장들을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차단 방역의 최후의 보루인 선별진료소의 운영 상황을 점검하고 의료진을 격려했다.

이날 회의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해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 Public Health Emergency of International Concern)'를 선포함에 따른 대응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간담회에는 송병철 제주대학교병원장, 김성수 제주한라병원장, 장지찬 한마음병원장, 김붕익 중앙병원장, 고태만 한국병원장, 김상길 서귀포의료원장, 이행철 서귀포열린병원장 등 도내 선별 진료 의료기관장 7명과 도에서 이중환 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괄조정관, 임태봉 통제관이 참석했다.


원 지사는 이 자리에서 "선별진료소 근무 의료인의 감염 예방과 안전관리 등 병원 내 감염 관리를 더욱 강화해주길 바란다"며 "제주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을 위해 상황 종료 시까지 정부와 협의해 선별진료 의료기관에 대해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도민 안전과 생명이 여러분에게 달려 있다는 사명감과 책임감으로 연대와 협력의 정신을 발휘해주시기를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도내 선별 진료 의료기관장들은 ▷공항만 내 선별 진료소 설치 검토 ▷이동형 엑스레이 장비 설치 지원 ▷병실 특수소독 장비 지원 ▷중국인에 대한 한시적인 입국 통제 건의 ▷민간병원에 대한 감염증 검사키트 지원 등을 건의했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