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신종코로나 16번 확진자 개인정보 담긴 공문 유출 '파장' 확산

'확진자 발생 보고' 문서…인터넷·SNS로 무차별 확산

[광주=뉴시스]변재훈 기자 = 광주에서 우한 폐렴 확진환자가 확인된 4일 오전부터 지역 인터넷 커뮤니티 등지에 환자 개인정보가 담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환자 발생 보고' 문서가 게시돼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다.(사진=독자 제공) 2020.02.04.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변재훈 기자 = 광주에서 우한 폐렴 확진환자가 확인된 4일 오전부터 지역 인터넷 커뮤니티 등지에 환자 개인정보가 담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환자 발생 보고' 문서가 게시돼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다.(사진=독자 제공) 2020.02.04.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16번 확진 환자의 개인정보가 담긴 공문서(추정)가 유출돼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광주에서 우한 폐렴 확진환자가 확인된 4일 오전부터 지역 인터넷 커뮤니티 등지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환자 발생 보고' 문서가 게시됐다.

유출된 문서에는 16번 환자의 감염 개요, 조사 내역(이동내역·임상증상·동거인), 조치 내역, 향후 계획 등이 담겨져 있다.

환자의 성씨와 나이, 성별, 거주 지역 등과 시간대별 이동 상황 등 구체적인 내용도 포함됐다. 동거인 항목에서는 나이와 직업, 소속 등을 비롯한 가족 개인 정보도 담겼다.

문서 상단에는 행정·보건당국이 생산한 것으로 보이는 직제 명이 있다.


해당 문건을 촬영한 사진은 인터넷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단체 메신저 방 등지로 무분별하게 유포되며, 불안감을 가중시키고 있다.

문서 진위 여부를 떠나 구체적인 개인 정보가 담겨져 있는 만큼, 경찰이 유출 경위에 대해 수사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

앞서 신종 코로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확진자 인적 사항 등이 담긴 정보가 유출된 사안에 대해 경찰 수사를 의뢰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