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신종코로나]광주도시철도공사, 전동차 방역 등 확산방지 총력

현장 긴급 대책회의 등 선제적 대응 나서
[신종코로나]광주도시철도공사, 전동차 방역 등 확산방지 총력

【파이낸셜뉴스 광주=황태종 기자】광주지역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첫 확진자가 나오는 등 바이러스 확산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광주도시철도공사가 감염병 확산 예방을 위한 대대적인 방역활동을 펼쳐 눈길을 모으고 있다.

광주도시철도공사는 4일 광주시 동구 용산차량기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을 위한 현장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방역 대책 등을 논의했다.

특히 윤진보 사장 등 임원진이 직접 검사고 내 전동차 방역현장을 점검하고 직원들과 함께 전동차 객실 내부 손잡이, 의자 등을 대대적으로 소독하며 철저한 방역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공사는 현재 월 1회 실시하는 전동차 방역소독을 월 2회로 늘리고, 손잡이, 수직봉 등 승객의 손이 주로 닿는 곳에 대해 분무 소독을 수시로 실시하는 등 완벽한 방역에 나서고 있다.

또 각 역사에서도 고객의 접촉이 가장 빈번한 에스컬레이터 핸드레일과 엘리베이터 버튼을 수시로 소독하는 것은 물론 매일 일회용 승차권을 살균 소독하고 역사마다 손세정제를 비치해 승객들이 자유롭게 이용하도록 조치했다.

이와 함께 역무원 등 고객접점 근무자에게 마스크를 착용하게 하고, 역사 방역 소독을 철저하게 실시하는 등 다각적인 예방조치에 나서고 있다.

아울러 역사 내 행선안내기, 홍보물 등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감염증상 신고방법, 예방 수칙 등을 대대적으로 홍보해 확산방지에 앞장서고 있다.

윤진보 사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이 계속되고 있는 만큼 긴장감을 갖고 대응에 나서고 있다"면서 "광주지하철은 방역 및 소독에 철저를 기하고 있으니 안심하고 이용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