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신종 코로나 막아라"…광주도시철도공사, 전동차·역사 방역 강화

뉴스1

입력 2020.02.04 15:20

수정 2020.02.04 15:20

광주도시철도공사 임직원들과 협력업체 직원들이 4일 오전 광주시 동구 용산동 용산차량기지 내 한 전동차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을 예방하기 위한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2020.2.4/뉴스1 © News1 한산 기자
광주도시철도공사 임직원들과 협력업체 직원들이 4일 오전 광주시 동구 용산동 용산차량기지 내 한 전동차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을 예방하기 위한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2020.2.4/뉴스1 © News1 한산 기자

(광주=뉴스1) 박준배 기자 = 광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16번째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광주도시철도가 지하철 전동차 방역을 실시했다.

광주도시철도공사는 4일 광주 동구 용산차량기지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예방을 위한 현장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방역 대책 등을 논의했다.

윤진보 사장 등 임원진은 직접 검사고 내 전동차 방역현장을 점검하고 직원들과 함께 전동차 객실 내부 손잡이, 의자 등을 소독했다.

공사는 월 1회 실시하는 전동차 방역소독을 월 2회로 늘리고, 손잡이·수직봉 등 승객의 손이 주로 닿는 곳에 대해 분무 소독을 수시로 실시할 방침이다.


각 역사에서도 고객의 접촉이 가장 빈번한 에스컬레이터 핸드레일과 엘리베이터 버튼을 수시로 소독하기로 했다.

매일 일회용 승차권을 살균 소독하고 역사마다 손세정제를 비치해 승객들이 자유롭게 이용하도록 조치했다.


역무원 등 고객접점 근무자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역사 방역 소독을 철저하게 실시하는 등 다각적인 예방조치에 나섰다.

역사 내 행선안내기, 홍보물 등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감염증상 신고방법, 예방 수칙 등을 대대적으로 홍보하기로 했다.


윤진보 사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이 계속되고 있는 만큼 긴장감을 갖고 대응에 나서고 있다"며 "철저한 방역과 소독을 통해 안심하고 광주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