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기아차 1월 美시장에 8.4만대 판매…전년比 6%↑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현대·기아자동차가 1월 미국 자동차 시장에 8만4000대의 완성차를 판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6% 증가한 수치다.

4일 하나금융투자에 따르면 현대차는 1월 미국 시장에 전년 동기 대비 5% 증가한 4만4000대, 기아차는 8% 증가한 4만대를 각각 판매했다.

시장점유율은 합산 7.4%로, 전년 동기 대비 0.5%p 증가했다. 현대차 시장점유율은 3.9%, 기아차 점유율은 3.5%를 각각 나타냈다.

현대차 팰리세이드와 기아차 텔루라이드가 판매를 견인했다.

현대차의 경우 세단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13% 줄었지만 RV판매는 23% 증가했다. 팰리세이드가 5432대, 베뉴사 989대, 넥쏘가 16대 각각 판매됐다. 제네시스 브랜드도 전년 동기 대비 14% 증가한 1399대를 나타냈다.

기아차 역시 세단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5% 감소했지만 RV판매가 26% 늘었다. 텔루라이드가 4919대 판매됐고, 셀토스는 94대 팔렸다.

1월 미국시장 완성차 판매는 전년과 유사한 113만8000대를 나타냈다.

제네럴모터스 판매가 전년 동기 14% 증가했고, 점유율 역시 2.3%p 증가한 18.6%를 기록했다. 반면 포드 판매는 9% 감소했다. 점유율 역시 1.4%p 하락한 13.8%를 나타냈다.

일본 토요타의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6% 증가했다. 점유율 역시 0.9%p 상승한 14.6%를 나타냈다. 하지만 혼다와 닛산의 판매는 각각 4%, 21% 감소했다.


유럽업체들 중에서는 폭스바겐이 8% 증가한 판매를 나타냈다. 반면 FCA 판매는 소폭 감소했다. 고급브랜드인 아우디, BMW, 다임러의 판매는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0%,11%, 9% 증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