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연예일반

이신영, 학폭의혹 부인···동창생 "기억 왜곡" 번복(종합2보)

뉴시스

입력 2020.02.04 15:37

수정 2020.02.04 15:37

[서울=뉴시스] 이신영(사진=데이즈드 제공) 2020.02.0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신영(사진=데이즈드 제공) 2020.02.0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탤런트 이신영이 학교 폭력 의혹에 휩싸였다. 이신영 측은 "학폭에 가담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고, 동창생들도 "기억이 왜곡됐다"며 입장을 번복했다.

네티즌 A씨는 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그때 당시 스치듯 본 것이라 정확하게 알지는 못했다. 시간도 오래 지나 제대로 기억이 나지 않는다. 다시 기억을 더듬어 보았을 때 신영이는 없었다. 신영이의 키와 덩치가 비슷해 잘못 본 것 같다"면서 "폭행건도 신영이가 때린 것이 아닌, 대화하던 것을 제대로 보지 못해 그렇게 보인 것 같다.
이것 역시 시간이 오래 돼 잘 기억이 나지 않고 왜곡됐다. 확실하지 않은 글로 피해를 줘 신영이에게 많이 미안하고 후회된다"고 적었다.

B씨도 "중학교 1학년때 신영이랑 친구였다. 밖에서 큰 다툼은 아니었지만 전화로 말싸움을 조금 했다. 그 다음날 학교에서 주먹 다툼을 조금 했다"며 "이게 전부이고 큰 일 없이 잘 마무리됐다"고 썼다.

앞서 최근 A씨와 B씨는 이신영이 학폭 가해자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들은 "'사랑의 불시착'에 나오는 배우 중 일진 출신이 있다"며 "중학교 1학년 쉬는 시간 중 자신을 노려봤다는 이유로 동급생에게 발길질 3회 이상 폭행했고, 일진 친구들을 모아서 폭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유명한 일진이었고, 우리 지역에서 모를 사람이 없을 정도였다. 동급생 친구들을 모아 교실에서 단체로 폭력을 가하는 등 학폭 행위를 일삼았다. 고등학교 때부터 신분 세탁해 지금까지 올라온 것"이라며 "소속사에서 허위사실이고 법적 대응하겠다고 한다면 피해자들의 음성 진술과 나를 도와준 분들의 자필 진술서, 내가 이신영과 친구들한테 겪은 일을 게시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소속사 포레스트엔터테인먼트는 "이신영 관련 학폭, 일진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익명 커뮤니티에서 떠도는 내용을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가족과 친구 등에게 확인했다. 학폭과 관련된 일에는 가담한 적이 없다. 다만 중학생 시절 분별력 없는 말과 행동에 의해 상처 받은 분들이 있다면 모든 분들께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철 없던 시절 행동이다. 현재 추운 현장에서 열심히 작품을 만들고 있는 선배님 및 스태프들께 죄송하다"면서 "악의성 짙은 비방과 허위 사실 유포의 행위는 자제해주길 부탁드린다.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모든 행위는 법적으로 대응하겠다.
다시 한 번 피해를 입은 분들께 죄송하다"고 전했다.

이신영은 2018년 웹드라마 '한입만'으로 데뷔했다.
tvN 주말극 '사랑의 불시착'에서 북한 5중대 하사 '박광범'을 연기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