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원종건이 공개한 카톡 내용 봤더니

민주당 사퇴 1주일 만에 페이스북에 해명글 올려
"전 여친과 합의하고 인지 상태에서 (성관계) 촬영" 
"전 여친, 제게 '니 엄마 닮아 귀먹었냐'고 해 이별" 
"수사 진행된다면 모든 자료 제출 명예회복할 것"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미투 의혹이 불거진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 씨가 지난달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국회를 빠져나가고 있다. 2020.01.28.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미투 의혹이 불거진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 씨가 지난달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국회를 빠져나가고 있다. 2020.01.28.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더불어민주당 2호 영입인재였던 원종건(27)씨가 '미투'(Me too) 파문으로 자진 사퇴한지 일주일만에 SNS에 입장을 다시 밝혔다.

그는 "(폭로 글을 올린) 전 여자친구 A씨와 합의 없는 성관계를 한 적이 없다"고 주장하면서 A씨와 대화한 카톡 캡쳐문도 함께 올렸다.

원씨는 4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논란이 불거진지 일주일이 흘렀다"며 "연인 사이에 있었던 일을 다른 사람 또는 기사를 통해 접하게 돼 매우 당혹스러웠다"고 했다.

그러면서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논란의 글은 사실과 다르다"며 "전 A씨와 2018년 11월부터 10개월간 연애를 했다"고 말했다.

원씨는 "A씨와 연애했던 당시의 저는 부족한 부분이 있었을지 몰라도 위법한 행위를 한 적은 없다"며 "A씨가 주장하듯 '데이트 성폭행이 있었다'는 말은 결코 사실이 아니며, 사진 속 A씨의 다리에 생긴 상처는 저로 인해 발생한 것이 아니다. 평소 저에게도 다리에 멍이 잘 생긴다며 다리 사진을 메신저를 통해 보내왔다"고 주장했다.

또 "저는 A씨와 합의 없는 성관계를 한 적이 없으며 A씨가 성관계를 원하지 않는다고 제게 이야기한다거나 원하지 않는다고 이야기하는데도 강제로 성관계를 맺은 사실은 단 한 번도 없다"며 "그리고 이 과정을 불법으로 촬영한 적도 없다"고 강조했다.

원씨는 "A씨는 삼각대를 갖고 있었고 촬영은 두 사람이 합의하고 인지한 상태에서 A씨의 핸드폰과 삼각대로 이뤄졌고, 서로 촬영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정확히 알고 있었다"며 "A씨는 촬영을 원하지 않는다고 제게 말한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다"고 했다.

원씨는 그러면서 A씨가 보낸 원씨의 신체사진을 거론하며 " A씨는 제 신체 사진을 연인 간 농담 소재로 삼기도 했다"며 "A씨는 회사에 있는 제게 신체사진을 보내며 '놀리는 거 재밌다'며 제 반응을 보고 즐거워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정윤아기자=더불어민주당 2호 영입인재였던 원종건(27)씨가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파문으로 자진 사퇴한지 일주일만인 4일 "A씨와 합의 없는 성관계를 한 적이 없다"는 입장을 다시 밝혔다. 원씨는 입장문과 전 연인 A씨와 대화한 카톡캡쳐문도 함께 올렸다. (사진캡쳐=원종건 페이스북)
[서울=뉴시스] 정윤아기자=더불어민주당 2호 영입인재였던 원종건(27)씨가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파문으로 자진 사퇴한지 일주일만인 4일 "A씨와 합의 없는 성관계를 한 적이 없다"는 입장을 다시 밝혔다. 원씨는 입장문과 전 연인 A씨와 대화한 카톡캡쳐문도 함께 올렸다. (사진캡쳐=원종건 페이스북)
원씨는 A씨와 헤어진 이유에 대해 A씨가 자신에게 '니 엄마처럼 귀 먹었냐'는 비난과 욕설을 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원씨는 A씨가 이별 직후 사과하며 재회를 원한 내용의 카톡 캡쳐본을 올리기도 했다.

원씨는 A씨가 자신의 명예를 훼손했고 이로 인해 인재영입 자격을 반납하고 민주당도 탈당했다며 법적 조치를 취할 뜻을 내보였다. 그러면서 자신과 가족에 대한 비방을 멈춰주길 요청했다.


그는 "이제는 저 혼자 힘으로 피해를 주장하는 A씨와 문제를 해결하도록 노력하겠다"며 "향후 수사가 진행된다면 제가 가진 모든 자료를 제출해 제 명예를 회복하겠다"고 말했다.

A씨는 지난달 27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느낌표 <눈을 떠요>에 출연했던 민주당 인재영입 2호 원종건의 실체를 폭로합니다'라는 게시물을 올려 원씨가 자신에게 합의없는 성관계를 강요하고 촬영했다고 주장했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