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靑, '시진핑 방한 연기' 보도에 "공식발표도 안했다…유감"(종합)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3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정상회담 전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9.12.24/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3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정상회담 전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9.12.24/뉴스1

(서울=뉴스1) 김현 기자,최은지 기자 = 청와대는 4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국빈방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사태 등으로 6월로 잠정 연기됐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며 유감을 표명했다.

이날 한 매체는 외교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한중 당국이 시 주석의 방한 시기를 당초 논의해온 3~4월에서 오는 6월로 잠정 연기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시 주석의 방한이 6월로 잠정 연기됐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면서 "(청와대는) '상반기에 확정적'이라고 지난 연말 공식적으로 밝힌 바 있지, (구체적인) 시기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라고 반박했다.

한 부대변인은 "(시 주석의 방한)시기는 한중간에 협의 중인 사안"이라면서 "합의가 되는대로 한중 간에 공동으로 밝힐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저희가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은 사안에 대해 연기라고 표현한 부분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면서 "외교 소식통이 공식입장 발표의 주체는 아니지 않느냐"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도 "공식 발표하지 않은 시기에 대해 잠정 연기했다는 표현은 잘못된 얘기"라고 밝혔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해 12월23일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계기로 베이징(北京)에서 개최된 한중정상회담 이후 "시진핑 주석의 방한은 내년 상반기가 거의 확정적으로, 구체적인 시기를 조율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시 주석의 올해 방한은 문 대통령의 지난 2017년 12월 중국 국빈방문에 대한 답방 성격으로, 청와대는 시 주석의 방한을 계기로 한중 관계의 완전한 회복을 위해 노력해왔다.

문 대통령 취임 후 첫 시 주석의 방한에 이어 하반기에는 우리나라에서 개최되는 한중일 정상회담 참석을 계기로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방한 예정으로, 청와대는 이를 통해 2020년을 한중 관계 회복의 원년으로 삼는다는 구상이었다.

청와대는 시 주석의 4월 초 방일 일정에 맞춰 방한을 하는 것보다 단독 방한에 무게를 두고 조율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되면서 시 주석의 외교 일정에도 차질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전망이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싱하이밍(邢海明) 신임 중한 중국대사는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신종 코로나 사태로 시 주석의 방한이 늦어지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있다'라는 질문에 "중한 양국은 우호적인 가까운 이웃나라"라며 "양국 고위층 외교당국이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을 아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올해 신년사에서 "중국과는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와 협력을 강화할 것이다. 올해 시진핑 주석과 리커창 총리의 방한이 예정되어있는 만큼 한중관계가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도 신종 코로나 사태 이전, "시 주석의 방한이 상반기 중에 예정돼 있고 머지않은 시간에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시 주석의 국빈 방한을 계기로 (사드 규제 등이) 대부분 원상회복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