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시설 기후 최고" 한화, 애리조나 피오리아 캠프에 대만족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한화 이글스 2020 애리조나 스프링캠프. (한화 이글스 제공) © 뉴스1
한화 이글스 2020 애리조나 스프링캠프. (한화 이글스 제공) © 뉴스1


한화 이글스 2020 애리조나 스프링캠프. (한화 이글스 제공) © 뉴스1
한화 이글스 2020 애리조나 스프링캠프. (한화 이글스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한화 이글스 선수단이 전지훈련을 진행 중인 미국 애리조나의 기후 및 훈련 환경의 우수함에 만족해 하고 있다.

4일 한화 구단에 따르면 선수단은 현재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에 위치한 피오리아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훈련 중이다. 이곳은 1994년에 개장한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스프링캠프 장소이기도 하다.

현재 애리조나는 낮 최고기온이 영상 20℃를 웃돌고 습도가 낮아 선수들이 훈련하기에 최적의 날씨를 보이고 있다.

인프라 측면에서도 최고 수준을 자랑한다.

피오리아 스포츠 콤플렉스는 여러 잔디구장과 배팅 및 피칭 훈련장, 최신 웨이트 트레이닝 시설 등을 갖췄다. 마운드와 잔디 등 전체적인 관리도 매우 잘 돼 있다는 게 현장의 평가다.

또,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 산하 마이너리그 선수들이 사용하는 라커룸을 캠프 참가 선수들에게 제공한다.

13일부터는 시애틀 매리너스 선수들이 스프링캠프를 시작할 예정. 메이저리거들이 시즌을 준비하는 모습을 직접 볼 수 있게 된 것도 저연차 선수들에게는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전지훈련 진행을 담당하고 있는 구현준 한화 운영팀 대리는 "피오리아 스포츠 콤플렉스는 시설, 관리 상태가 매우 훌륭하다"며 "메이저리그의 많은 스타들이 이곳에서 실력을 갈고 닦았던 것처럼 우리 선수들도 이곳의 장점을 십분 활용해 훈련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화는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첫 번째 훈련 일정을 소화했다. 선수단은 하루 휴식 후 5일부터 두 번째 일정에 돌입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