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전남도 내 年 1억 이상 고소득 농업인 증가세

【 무안=황태종 기자】 전남도내 1억원 이상 고소득 농업인이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도내 농가와 법인을 대상으로 실시한 소득 통계조사 결과, 연소득 1억원 이상인 농업인이 5166농가로 2018년 대비 139농가(2.8%)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소득 규모별로는 1억원 이상 2억원 미만이 가장 많은 3996농가(77.4%)로 나타났으며, 2억원 이상 5억원 미만이 973농가(18.8%), 5억원 이상 농가도 197농가(3.8%)를 차지했다. 특히 10억원 이상 소득을 올린 농가도 지난해 대비 12농가가 증가한 54농가에 이르렀다.

품목별로는 축산 1974농가(38.2%)로 가장 많고, 식량작물 1857농가(35.9%), 채소 713농가(13.8%), 과수 243농가(4.7%) 등 순이었다. 특히 축산분야 고소득 농업인이 2018년 대비 184농가 증가해 큰 폭의 상승세를 보였다.

연령별로는 60대가 2237농가(43.3%)로 가장 많았고, 50대가 1989농가(38.5%), 40대 이하 청년농업인들도 940농가(18.2%)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고흥군이 566농가로 가장 많았고, 강진군 551농가, 해남군 548농가, 보성군 389농가 순이었다. 특히 함평군은 축산농가 집중 육성에 따라 고소득 농업인 189농가가 신규 진입해 총 336농가에 이르러 눈에 띄는 증가세를 보였다.

전남도는 고품질 농축산물의 안정적인 판로확보 및 축산 규모화의 확대, 판매방법 다양화 등에 힘입어 고소득 농업인이 꾸준히 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