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외교부 "신종 코로나 확산 문제, 中 당국과 긴밀히 소통 중"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 © News1 박세연 기자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민선희 기자 = 외교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확산과 관련해 중국 당국과 긴밀히 소통해왔고, 앞으로도 협력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4일 정례브리핑에서 한국 정부의 감염증 예방 조치에 대한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의 입장 발표에 대해 "지금 상황을 잘 관리해 나가며 극복하기 위해서 한중 양국 간 긴밀한 소통을 해왔고 앞으로도 해 나갈 것"이라며 "필요한 부분은 적극 협조하고 협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외국인 입국 제한을 후베이성 외 중국 기타 지역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여론과 관련해 "지역에 따라서 확진자 수 증가 등 구체적 상황을 주시하면서 여행경보를 조정하는 문제는 계속 검토해 나가고 있고,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싱 대사는 이날 오전 서울 명동 주한중국대사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정부의 후베이성 체류 외국인 입국 금지 조치와 관련해 "많이 평가하지 않겠다"면서도 "세계보건기구(WHO) 권고를 따라야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외교부 당국자는 "평가하지 않는다는 표현은, 여러 말 드리지 않겠다는 맥락으로 보인다"면서 "정부가 (입국금지 조치를) 정하면서도 질병관리와 검역사항, 즉 어떻게 확산을 막을 수 있고 추가발병을 막을지가 최우선적으로 고려됐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행경보 상향과 관련해서는 "제1기준은 국민의 안전"이라며 "한 단계 상향하면 철수권고인데, 중국에 계신 100만명 이상의 국민이 정부권고를 듣고 철수하시는 게 국민 안전상 맞으면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중국에서 해외로 비행기를 보내 해외에 있는 자국민을 수송하고 있는데, 우리나라에는 요청이 온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 "일본에서 한 차례(있었다는) 보도를 봤지만, 특별히 말씀드릴 동향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아울러 정부가 계획한 중국에 대한 총 500만달러(약 59억원) 상당의 긴급 지원 중 현재 "약 30만달러 상당이 방호복, 고글, 마스크 등 형태로 집행됐다"며 "지역별 수요와 국내 수급사정을 고려해서 점차 지원을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