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삼성운용, 美 리츠 투자 펀드 출시

누버거버먼에 위탁… 씨티銀 판매
삼성자산운용 제공
삼성자산운용 제공
삼성자산운용은 미국 리츠(REITs)에 투자하는 '삼성 누버거버먼 미국 리츠 펀드'를 출시, 씨티은행에서 판매한다고 4일 밝혔다.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한 업계 최초의 미국 리츠 펀드로, 누버거버먼자산운용이 위탁운용한다. 누버거버먼은 관리자산이 약 400조원에 이르는 글로벌 자산운용사다. 주식, 채권, 대체 등 투자 유형, 지역, 전략에 따른 광범위한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

미국 리츠시장은 전 세계 리츠시장 중에서도 가장 크다. 182개 상품이 상장돼 있으며, 규모는 약 1400조원으로 코스피 시가총액과 비슷하다. '삼성 누버거버먼 미국 리츠 펀드'는 철저한 부동산 시장분석과 리스크 관리를 기반으로 평균 35~45개 종목을 편입한다. 미국 시장에 상장된 180여개 리츠 주식의 지난 10여 년간 연평균 수익률은 13.59%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의 수익률(13.24%)보다 우수하다.


임대수익에서 발생하는 인컴과 부동산 가격 상승에 따른 캐피탈 수익으로 나눠지는 리츠의 수익은 순이익 대부분이 배당되기 때문에 장기투자할수록 안정적 성과를 기대할 수 있다. 역사적으로 미국 리츠 시장은 경기 후반 사이클에 양호한 성과를 보여주고 있어 지금이 투자 적기라는 진단이다.

박용식 삼성자산운용 매니저는 "미국 시장은 인프라, 데이터센터, 주택, 오피스, 리테일, 물류창고 등 모든 섹터가 골고루 분산된 것이 특징"이라며 "시장 규모가 커 유동성이 풍부하다"고 설명했다.

kakim@fnnews.com 김경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