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SKT, MR 콘텐츠 제작 스튜디오 만든다

관련종목▶

실감미디어 서비스 대중화 목표
MS와 협력… MR 캡처 기술 도입
마이크로소프트가 혼합현실 캡처 스튜디오 기술로 실제 구현한 3차원 콘텐츠 이미지 SK텔레콤 제공
마이크로소프트가 혼합현실 캡처 스튜디오 기술로 실제 구현한 3차원 콘텐츠 이미지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올 봄 혼합현실(MR) 제작 시설인 점프 스튜디오를 서울에 오픈한다고 4일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MS)와의 국내 계약을 통해 MR 캡처 스튜디오 기술을 아시아 최초로 도입한다.

MR은 현실 공간 속에 사실감을 극대화한 3차원 가상 이미지?영상을 구현하는 기술이다. 증강현실(AR)이 현실 공간에 가상 이미지를 입혀 보여주고 가상현실(VR)은 가상 공간에서 가상 이미지를 구현하는 반면 MR은 두기술의 장점을 가져와 현실 공간 속에서 사용자와 실제같은 가상 이미지가 상호 반응하도록 하는 진일보한 기술이다.

SK텔레콤은 AR·VR·MR 등 실감 미디어 서비스의 대중화를 이끈다는 목표로 점프 스튜디오를 통해 엔터테인먼트, 교육, 의료 등 여러 분야의 고객이 손쉽게 3차원 콘텐츠를 제작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점프 스튜디오에는 100여대의 카메라와 최신 그래픽 장비들이 구축된다. 스튜디오 안에서 특정 사람 또는 사물을 카메라로 촬영하고 실감나는 3차원 이미지·영상 결과물을 생성하는 등 모든 작업이 신속하게 이뤄진다.

점프 스튜디오는 기존 3차원 콘텐츠 제작에 소요되는 기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여줘 기업이나 개인 고객에게 양질의 콘텐츠를 공급한다. 현재 콘텐츠 제작시 수많은 후반 수작업이 수반되는데 이를 텍스처링, 모션센싱 등 최신 기술로 대체해 제작 기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다.


SK텔레콤은 점프 스튜디오 운영을 통해 점프 AR·VR 서비스의 콘텐츠 경쟁력도 크게 향상될 것으로 보고 있다. 제작 기간과 비용을 줄이면서도 양질의 콘텐츠를 자체 공급하는 시스템을 갖추게 된 셈이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본부장은 "5G 실감 미디어 서비스를 확대하기 위해서는 콘텐츠 제작 단계의 혁신이 필수적"이라며 "점프 스튜디오를 활성화해 실감 미디어 서비스 대중화를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syj@fnnews.com 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