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전병선 시의원 "원주관광레저형 기업도시 용역 예산 낭비"

전병선 원주시의회 의원이 4일 5분발언을 통해 원주관광레저형 기업도시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용역 예산이 추경예산으로 올라온 것을 놓고 의문을 제기했다. (뉴스1DB) © News1
전병선 원주시의회 의원이 4일 5분발언을 통해 원주관광레저형 기업도시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용역 예산이 추경예산으로 올라온 것을 놓고 의문을 제기했다. (뉴스1DB) © News1

(원주=뉴스1) 권혜민 기자 = 전병선 원주시의원이 4일 제215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발언을 통해 '원주관광레저형 기업도시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용역' 예산 8억원이 추경 예산으로 상정된 것을 꼬집었다.

전 의원에 따르면 원주관광레저형 기업도시는 기존 원주기업도시에 대규모 레저단지를 유치해 관광레저 기업도시로 확대 조성하는 사업으로, 2조920억원 규모의 민자 사업이다.

시는 사업을 위해 2011년 8월 한국관광공사에 의뢰해 개발구상 수립 용역을 실시한데 이어 2015년 외국인 투자유치 상품화 지원 사업으로 1억원이 넘는 용역을 추가 실시했다.

이후 미국자본을 유치해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공식 발표했고 미국의 테마파크 설계투자가가 지정면 일대에 800만평 규모로 테마파크를 조성하겠다며 투자의향을 밝혔다.

하지만 전 의원은 "이후 더 이상의 진척은 없었다"며 "추경예산은 본예산이 이미 정해진 상황에서 예산 부족이나 특별한 사유로 인해 이를 변경하고 다시 정한 예산인데 어떤 의도에서 추가 되었는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어 "시장 임기가 정해진 상황에서 사전 통보도 없이 2회에 걸친 용역 결과물을 사장시키고 뚜렷한 진전과 투자자 유치가 확실치 않은 상황에서 본 예산도 아닌 4회 추가경정 정리예산에 편성한 것은 시장이 약속한 지역 균형발전과 예산절약에 역행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추가 예산 배정 행태는 매우 부적절한 정책 결정"이라며 "원주시 관광마스터플랜 사업 지침에는 관광개발사업의 특성상 초기 투자비 비중이 과다해 투자기간이 장기화 될 우려가 상존하고 있고 정부의 정책적 지원이 미약하기 때문에 기업유치와 사업예산 확보가 곤란하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지역 균형발전과 충분한 경제적 창출을 가져오도록 관광레저를 통한 소득창출과 운용방안, 수익모델 개발 등에 정확한 사업 분석을 주문했다.

이에 대해 시는 미국의 파이스트 스크린 그룹과 협약을 체결했으나 협약기간이 만료됐다. 사업 주체 측은 이미 국내법인 및 사무소를 개설하고 국내 용역사와 제안서 작성에 착수했으며 조만간 구체적 사업계획이 나올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