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내일 경기북부 수은주 '뚝'…체감온도 영하 20도↓

[의정부=뉴시스] 이호진 기자 = 내일 경기북부는 아침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고 바람도 강해 무척 춥겠다.

실제 체감온도는 -22~-15도 사이로, 모레는 기온이 더 떨어질 것으로 예상돼 주말까지 보온에 각별히 신경 쓸 필요가 있다.

4일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5일 경기북부 아침 최저기온은 -13~-12도, 낮 최고기온은 -2~-4도로, 하루 종일 영하권 날씨에 머물겠다.

지역별 예상 기온은 파주시 -13~-4도, 양주시 -13~-4도, 고양시 -12~-3도, 의정부 -12~-3도, 동두천시 -12~-2도, 연천군 -13~-4도, 포천시 -13~-3도, 가평군 -12~-2도, 남양주시 -12~-2도, 구리시 -12~-2도다.


경기북부 전역에는 4일 오후 10시를 기해 한파주의보가 발효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대기확산이 원활해 환경부 기준 ‘좋음’ 수준이 예상된다.

수도권기상청 관계자는 “내일은 바람이 무척 강해 체감온도가 크게 낮을 전망이니 건강 및 시설물관리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sak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